뉴스

옥주현 · 김호영 고소전…남경주 · 최정원 · 박칼린, "비탄, 정도 깨졌다" 쓴소리

옥주현 · 김호영 고소전…남경주 · 최정원 · 박칼린, "비탄, 정도 깨졌다" 쓴소리

SBS 뉴스

작성 2022.06.23 08:41 수정 2022.06.23 09: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옥주현 · 김호영 고소전…남경주 · 최정원 · 박칼린, "비탄, 정도 깨졌다" 쓴소리
뮤지컬계의 '친분·인맥 캐스팅' 논란이 법정 싸움으로 번지자 1세대 뮤지컬 배우들이 "안타까움과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며 호소문을 발표했다.

22일 뮤지컬 배우 남경주, 최정원, 박칼린 등은 '모든 뮤지컬인들께 드리는 호소의 말씀'이라는 제목의 글을 통해 "최근 일어난 뮤지컬계의 고소 사건에 대해, 뮤지컬을 사랑하고 종사하는 배우, 스태프, 제작사 등 많은 이들이 안타까움과 책임감을 느끼고 있다. 특히 저희는 뮤지컬 1세대의 배우들로서 더욱 비탄의 마음을 금치 못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들은 "코로나19 라는 큰 재앙 속에서도 우리는 공연 예술의 명맥이 끊기지 않도록 모두가 힘을 합쳐 유지해왔고 이제 더 큰 빛을 발해야 할 시기이기에 이러한 상황을 저희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었다"며 입장문을 발표하게 된 계기를 말했다.

이어 "한 뮤지컬이 관객분들과 온전히 만날 수 있기까지 우리는 수많은 과정을 함께 만들어가게 된다. 그 안에서 일하고 있는 우리 모두는 각자 자기 위치와 업무에서 지켜야 할 정도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들은 뮤지컬이 만들어지는 과정 속에서 지켜져야 하는, 세 가지 '정도 (正道)'를 제시했다.

먼저 '배우'의 역할에 대해서는 역량을 갈고 닦고 동료와 스태프를 존중해야 한다고 했다. 특히 "배우는 연기라는 본연의 업무에 집중해야 할 뿐 캐스팅 등 제작사 고유 권한을 침범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둘째로 '스태프'의 역할은 배우가 공연에 집중할 수 있도록 무대 운영에 최선을 다하고 "배우들의 소리를 듣되, 몇몇 배우의 편의를 위해 작품이 흘러가지 않는 중심을 잡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마지막으로 '제작사'에 대해서는 "공연 환경이 몇몇 특정인 뿐 아니라, 참여하는 모든 스태프 배우에게 공정할 수 있도록 해야 하며, 참여하는 모두가 자부심을 가지고 일할 수 있는 환경이 되도록 하기 위해 가장 선봉에 서서 노력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들은 "지금의 이 사태는 이 정도가 깨졌기 때문에 생긴 일이라고 생각한다. 이러한 사태에 이르기까지 방관해온 우리 선배들의 책임을 통감한다"며 "우리 선배들은 어려움 속에서도 수십 년간 이어온 뮤지컬 무대를 온전히 지키기 위해 더 이상 지켜만 보지 않겠다. 뮤지컬을 행하는 모든 과정 안에서 불공정함과 불이익이 있다면 그것을 직시하고 올바로 바뀔 수 있도록 같이 노력하겠다"고 약속했다.

이번 호소문은 뮤지컬 '엘리자벳'에서 주인공 엘리자벳 역을 맡은 옥주현이 배우 김호영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하면서 이른바 '친분·인맥 캐스팅' 논란이 법정 싸움으로 번진 가운데 나왔다.

앞서 김호영은 자신의 SNS에 "아사리판은 옛말이다, 지금은 옥장판"이라는 글을 올려 뮤지컬 '엘리자벳' 10주년 캐스팅과 관련해 옥주현의 입김이 작용했다는 뉘앙스의 저격글을 작성했다는 의혹에 휩싸였다. 이후 옥주현은 강경 대응 입장을 밝히며 김호영과 누리꾼을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했다. 이에 김호영 측은 "사실 확인이 되지 않은 내용으로만 상황 판단을 했고 이로 인해 배우의 명예를 실추시킨 점에 있어 유감"이라는 입장과 함께 법적 대응을 예고해 논란이 커졌다.

1세대 뮤지컬 배우를 대표하는 세 사람의 호소문에 동료 배우들도 동의 의사를 밝히고 있다. '엘리자벳' 캐스팅에서 빠졌다는 이유로 주목 받았던 김소현은 해당 호소문을 SNS에 올리고 "동참합니다"라고 적었다. 정선아는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려는 사진과 함께 해당 게시글을 공유했다. 최재림도 호소문에 동의하며 "공연을 사랑하고 뮤지컬을 사랑하는 관객으로서 최선을 다해 이 분야에 몸담고 있는 배우로서 여러분과 이 글을 공유합니다"라고 전했다.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