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누군가 몰래 뿌리 자르고 도주…이젠 볼 수 없는 관광 명물 '경산 능소화 나무'

누군가 몰래 뿌리 자르고 도주…이젠 볼 수 없는 관광 명물 '경산 능소화 나무'

임재희PD, 하현종 총괄PD

작성 2022.06.22 19:2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몇 년 전부터 입소문을 타고 사진 명소로 떠오른 '경산 능소화'.
50살이 넘었을 것이라 추정되는 이 나무는 매해 주홍빛 꽃을 피우며 아름다운 풍경을 뽐냈었습니다.

그런데 누군가에 의해 이 능소화나무가 절단되었다는 소식이 전해졌습니다.
뿌리 근처 밑동을 잘린 터라, 능소화가 아름답게 필 여름인데도 앙상한 가지만 남게 되었는데요.

의문의 테러로 하루아침에 사라진 경북의 관광 명물. 이곳에 대체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스브스뉴스가 알아봤습니다.

기획 하현종/ 프로듀서 박수정/ 편집 문소라/ 담당 인턴 박나영/ 구성 임재희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