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들어 올리다 놓쳤다" 서울 팬 바닥에 내던진 수원 팬의 사과문

[Pick] "들어 올리다 놓쳤다" 서울 팬 바닥에 내던진 수원 팬의 사과문

이선영 에디터

작성 2022.06.21 12:06 수정 2022.06.21 22: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들어 올리다 놓쳤다" 서울 팬 바닥에 내던진 수원 팬의 사과문
프로축구 K리그1의 대표 라이벌인 수원 삼성과 FC서울의 '슈퍼매치'에서 팬 폭행사건이 발생해 논란이 확산하고 있습니다.

서울은 지난 1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하나원큐 K리그1 2022 16라운드 원정경기에서 수원을 1-0으로 물리쳤습니다.

이날 경기를 앞두고 경기장 밖에서는 불미스러운 일이 벌어졌습니다.

수원 팬 A 군이 서울 팬인 B 군을 들어올린 뒤 바닥에 내팽개치는 등 폭행을 가한 겁니다.

B 군을 둘러싸고 있던 수원 팬들은 응원가를 부르며 두 팔을 벌리고 환호했습니다.

B 군이 서울 유니폼을 벗고 자리를 뜨면서 상황은 종료됐으나, 당시 현장 영상이 온라인에 퍼지면서 논란이 됐습니다.

양 구단에 따르면 가해자인 수원 팬 A 군은 고등학생, 피해자인 서울 팬 B 군은 중학생으로 확인됐습니다.

경기 수원중부경찰서는 피해자 B 군의 부모로부터 이번 사건에 대한 신고를 받아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B 군은 폭행으로 팔 통증과 함께 휴대전화 케이스가 부서지는 등의 피해를 당했으며, 가해자 주변의 수원 팬 20∼30명으로부터 FC서울 유니폼을 벗으라는 외침을 계속 들었다고 주장하고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수원 서포터즈 프렌테 트리콜로

논란이 커지자 수원 서포터즈 '프렌테 트리콜로'는 SNS를 통해 "경기장 외부에서 발생한 FC서울 서포터와의 사건과 관련해 당사자 및 양 구단 관계자와 서포터분들에게 사과드린다"며 "이 상황을 멀리서 전해 들어 더욱 안타까우셨을 당사자 가족에게도 사과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A 군은 반다원(서포터즈 응원팀)으로 활동 중이었으며, 사실 확인 즉시 반다 활동에서 배제했다"며 "단체 차원에서 이번 사건을 미연에 방지하지 못한 점 다시 한번 깊이 사과드린다"고 했습니다.

수원팬 사과문

A 군은 자필 사과문을 통해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생긴 것에 대해 피해자분과 그 부모님께 진심으로 사죄드린다"며 "폭행이나 다치게 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 경기장 밖에서 응원가를 부르던 중에 같이 점핑을 하자고 들어올리다가 그분을 놓쳐 넘어지게 됐다"고 해명했습니다.

그러면서 "바로 그분께 사과했으며, 당일 피해자분 아버님과 영상통화로 일이 생기게 된 과정을 말씀드리고 정중하게 사죄했다"며 "이런 일이 발생한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진심으로 용서를 구한다"고 했습니다.

A 군의 어머니 역시 "피해 학생과 부모님께 다시 한번 정중하게 사과드린다. 그분들을 직접 찾아뵙고 사과드릴 예정"이라며 "다시는 이런 일이 없도록 잘 가르치겠다. 죄송하다"고 글을 남겼습니다.

한편 프로축구 수원 삼성은 이 사건에 대해 공식 사과문을 발표하고 가해자인 수원 팬 A 군에 대해 2년간 홈경기 출입을 금지하는 내용의 징계안을 공개했습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frente_tricolor' 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