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성년자 성매매 단속 현장, 교육청 공무원도 딱 걸렸다

미성년자 성매매 단속 현장, 교육청 공무원도 딱 걸렸다

CJB 이태현

작성 2022.06.21 08:09 수정 2022.06.21 08: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경찰이 미성년자를 상대로 성매매가 이뤄지는 현장을 단속했는데, 검거된 남성 가운데 현직 교육공무원도 포함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CJB 이태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 16일, 청주시 우암동의 한 모텔 앞 주차장.

경찰이 모텔에서 한 남성을 끌고 나와 차에 태웁니다.

잠시 뒤 또 다른 남성도 경찰에 둘러싸여 붙들려 나옵니다.

여중생 등 미성년자들을 상대로 성매매를 한 남성들입니다.

첩보를 입수해 약 한 달 동안 잠복해온 경찰은 현장을 덮쳐 포주와 성매수남들을 현장에서 검거했습니다.

[김정훈/충북경찰청 풍속광역팀장 : 첩보를 입수해서 한 달여간 추적하는 과정에서 불상의 남자 손님들하고 모텔에 들어가는 여성을 보고 모텔을 현장 급습해서 (체포했습니다.)]

이번에 검거된 성매수남 중에는 현직 교육공무원도 있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충북교육청 소속 40대 공무원 A 씨는 범행 당일 오후 3시쯤 출장 근무를 신청하고 나간 뒤 성매매를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실제 출장 업무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됐지만, A 씨가 CCTV에 포착된 시각은 오후 5시 40분경으로 근무 시간이 끝나기 전이었습니다.

A 씨는 검거 직후 지인을 통해 사흘간 휴가를 낸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음영운/충북교육청 행정과장 : 경찰에서 수사 개시 통보가 오게 되면 직위 해제 절차를 밟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경찰은 미성년자에게 성매매를 알선한 30대 포주와 성매수남 2명에게 구속영장을 신청했지만 포주만 영장이 발부되고 성매수남 2명은 기각됐습니다.

경찰은 올해 1월부터 미성년자 대상 성매매 행위가 있었던 것으로 보고 나머지 성매수남들을 쫓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