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화, 판정 불만 난동 '주장' 하주석 1군 말소

한화, 판정 불만 난동 '주장' 하주석 1군 말소

유병민 기자

작성 2022.06.17 16:0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화, 판정 불만 난동 주장 하주석 1군 말소
프로야구 최하위 한화 이글스가 볼 판정에 불만을 품고 난동을 부린 하주석을 1군에서 말소했습니다.

한화는 어제(16일) 대전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롯데 자이언츠와 홈 경기에서 주장 하주석이 주심의 스트라이크-볼 판정에 격분해 배트를 내리치는 행동을 했다가 퇴장당했습니다.

하주석은 0대 2로 뒤진 8회 말 공격에서 삼진으로 아웃된 뒤 심판과 거칠게 언쟁했고, 더그아웃으로 들어가면서 헬멧을 던지기도 했습니다.

이 과정에서 옆에 서 있던 코치가 헬멧에 맞기도 했습니다.

한화 구단은 오늘 NC 다이노스와 경기를 앞두고 하주석을 1군 엔트리에서 제외했습니다.

한국야구위원회(KBO)도 하주석에 관한 상벌위원회 회부를 검토하고 있습니다.

KBO 관계자는 17일 "KBO는 올해 볼 판정에 관해 강한 불만을 드러낸 선수들을 대상으로 상벌위원회를 열고 있다"며 "상벌위원회 개최 가능성이 높은 상황"이라고 전했습니다.

KBO는 지난달 30일 볼 판정에 항의하다 퇴장당한 키움 히어로즈의 전병우에게 벌금 50만 원을 부과하기도 했습니다.

한화는 KBO 징계 여부와 별개로 팀 분위기 쇄신책을 놓고 고심하고 있습니다.

올 시즌 극심한 슬럼프를 겪는 하주석에게 휴식할 수 있는 시간을 부여하고, 선수단에도 강력한 메시지를 전달하겠다는 계획입니다.

구단 자체 징계 가능성은 작습니다.

KBO는 지난 3일 KBO 규약 중 품위손상행위에 관한 제재 규정을 수정 보완하면서 동일한 품위손상행위에 관한 구단의 이중 제재를 금지하기로 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