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미 연준, 기준금리 0.75%p 인상 '초강수'…28년 만에 최대폭

미 연준, 기준금리 0.75%p 인상 '초강수'…28년 만에 최대폭

배준우 기자

작성 2022.06.16 03:10 수정 2022.06.16 04:0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미 연준, 기준금리 0.75%p 인상 초강수…28년 만에 최대폭
▲ 제롬 파월 연준 의장

가파르게 치솟는 물가로 지난 1981년말 이후 최악의 인플레이션에 허덕이는 미국이 물가를 잡기 위해 금리를 대폭 인상하는 초강수를 뒀습니다.

미 중앙은행인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성명을 내고 기준금리를 0.75%포인트 인상한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미국 기준금리는 종전 0.75∼1.00% 수준에서 1.50∼1.75% 수준으로 크게 올랐습니다.

연준이 0.75%포인트 금리 인상이라는 '자이언트 스텝'을 밟은 것은 지난 1994년 이후 28년 만에 처음입니다.

앞서 연준은 지난 3월 코로나19 대유행 이후 고공행진하는 물가를 잡기 위해 3년 만에 처음으로 금리를 0.25%포인트 올리며 제로 금리 시대에 종언을 고한 데 이어 지난달에는 22년 만의 최대폭인 0.5%포인트(빅 스텝) 금리 인상을 단행했습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지난달 빅스텝 직후 0.75%포인트 금리 인상 가능성에 대해선 선을 그으면서 6∼7월에도 0.5%포인트씩의 금리 인상을 고려할 방침임을 밝힌 바 있습니다.

하지만 기록적인 물가 상승세가 사그라들지 않으며 '인플레이션 정점론'이 흔들리자 전격적으로 금리를 0.75%포인트 파격적으로 올리며 물가를 안정시키겠다는 연준의 단호한 의지를 보였습니다.

지난 10일 발표된 미국의 5월 소비자물가지수(CPI)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8.6% 오르며, 1981년 12월 이후 40년 5개월 만에 가장 가팔랐습니다.

5월 CPI가 전망치를 웃돌자 당초 연준의 기준금리 0.5%포인트 인상을 예상했던 시장도 연준이 0.75%포인트 인상할 것이라고 수정된 전망치를 잇따라 내놨습니다.

FOMC 위원들의 향후 금리 전망을 보여주는 지표인 점도표(dot plot)를 보면 올해 말 금리 수준을 3.4%로 전망했다.

이는 지난 3월보다 1.5%포인트 오른 것입니다.

연준은 또 올해 미국 경제성장률 전망치를 지난 3월에 내놓은 2.8%보다 1.1%포인트 낮은 1.7%로 하향 조정했고, 올해 물가상승률 전망치는 4.3%에서 5.2%로 올렸습니다.

연준은 금리 인상 규모를 공개하면서 "금리 목표 범위의 지속적인 증가가 적절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혀 계속된 금리 인상 가능성을 예고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