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여성 택시기사에 폭언 · 폭행…급기야 볼일까지

여성 택시기사에 폭언 · 폭행…급기야 볼일까지

UBC 배윤주

작성 2022.06.14 02: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술에 취한 택시 승객이 운전기사를 폭행하는 일이 또 일어났습니다. 경찰 신고를 하는 동안에도 폭행은 이어졌고 추태까지 부렸습니다.

UBC 배윤주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새벽 시간 대로변에 멈춰 선 택시 뒷좌석에서 한 손님이 내려 운전석 쪽으로 갑니다.

[차비 달라고. 차비 달라고. (차비가 아니고 이 XX야. 내려봐 이 XX야.)]

운전석 창문으로 손을 뻗어 기사의 얼굴을 때리고, 밖으로 끌어내려 합니다.

놀란 기사가 112 신고를 하는 와중에도 손찌검은 멈추지 않습니다.

[경찰 : ○○○사거리, 여보세요? (예, 지금 또 때립니다. 또 또.)]

급기야 기사를 향해 바지를 내리고 볼일을 봅니다.

50대 여성 택시운전사는 16년 기사 경력에 처음 겪는 일이었습니다.

사건이 난 지 열흘 가까이 지났지만 트라우마로 아직 운전대를 잡지 못하고 있습니다.

[피해 택시 기사 : 이틀 정도 쉬면 괜찮아질 거라 생각했는데, 도저히 운전대를 못 잡겠더라고요. 이직을 고민할 정도로 후유증이 커서….]

당시 택시에는 운전자를 보호하기 위한 투명 격벽이 설치돼 있었지만, 폭행을 막는 데는 소용이 없었습니다.

경찰은 공연음란과 운행 중 운전자 폭행 혐의로 40대 승객을 조사해 검찰에 송치할 방침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