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두 잔 마셨을 뿐인데…'뇌 노화' 빨라진다

한두 잔 마셨을 뿐인데…'뇌 노화' 빨라진다

조동찬 의학전문기자

작성 2022.06.10 03:11 수정 2022.06.10 04: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거리두기가 풀리면서 회식이나 모임이 잦아지고 실제 주류 판매량도 늘어났습니다. 과음이 뇌졸중 위험을 높이는 건 잘 알려져 있는데 하루 한, 두 잔씩만 마셔도 누적되면 뇌의 노화가 빨라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습니다.
 
조동찬 의학전문기자입니다.
 
<기자>
 
일상을 되찾으면서 직장 동료, 친구 간 술잔 기울이는 날도 많아졌습니다.
 
[강병수/경기 고양시 : 그동안 관계들도 많이 소원해졌었는데 그나마 요즘 좀 거리두기도 완화되고, 이런 자리를 가질 수 있는 기회가 생기다 보니까.]
 
한 유통업체 조사 결과, 지난달 주류 판매량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맥주는 13.8%, 소주는 7.5% 늘었습니다.
 
국내 대학 연구 결과, 하루 소주 한 잔 반씩 마시던 사람이 석 잔 넘게 마실 경우 뇌졸중 위험도가 28% 높아졌습니다.
 
평소 적게 마시다가 많이 마시면, 위험도가 가장 커졌습니다.
 
그렇다면, 하루 소주 한 잔 반이나 맥주 한 캔은 괜찮을까요.
 
건강한 30대 남성이 맥주 1캔, 375cc를 마신 뒤 심전도를 측정했습니다.
 
마시기 전 분당 60회 정도였던 심장 박동수가 100회를 넘어갑니다.
 
한두 잔의 술에도 몸은 급격하게 반응하는데, 특히 뇌세포에는 나쁜 영향을 줍니다.
 
유럽과 미국 대학 공동연구 결과, 매일 맥주 두 캔 넘게 마시는 사람은 50세를 기준으로 뇌가 4.4년 더 노화했고, 맥주 한 캔씩 마셔도 1.7년 더 노화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신경세포가 있는 회백질은 물론, 뇌의 연결망인 백질까지, 뇌 전체적으로 퇴화했습니다.
 
[이지원/세브란스병원 가정의학과 교수 : 음주하면 대뇌 위축이나 소뇌 위축이 올 수 있고 언어기능을 담당하는 구역에 이상이 발생할 수 있고, 베르니케 뇌병증이나 치매, 인지기능 장애를 일으킬 수 있습니다.]
 
알코올 분해 효소가 없어서 한 잔만 마셔도 얼굴이 빨개지는 사람은 적은 술에도 더 취약합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