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이명박 전 대통령 형 집행 정지 신청…'사면' 수순 밟나?

이명박 전 대통령 형 집행 정지 신청…'사면' 수순 밟나?

박찬근 기자

작성 2022.06.09 07:34 수정 2022.06.09 08:3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이명박 전 대통령이 형 집행 정지를 신청했습니다. 여권도 사면론을 다시 꺼내 들었는데, 윤석열 대통령은 신중한 입장을 내비쳤습니다.

박찬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다스 회삿돈 횡령과 소송비 삼성 대납 혐의 등으로 징역 17년형이 확정된 이명박 전 대통령.

안양교도소에 수감 중인 이 전 대통령이 지난 2일 안양지청에 형 집행 정지를 신청했습니다.

올해 만 80세 고령인 점과 최근 건강이 크게 악화했다는 점을 신청 사유로 들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의 형 집행 정지 신청은 두 번째입니다.

2020년 12월 수감 중이던 동부구치소에 코로나19 집단감염이 발생하자 감염 우려 등을 이유로 신청했다가 불허된 지 1년 6개월 만입니다.

수용 여부는 수원지검 형집행정지심의위원회를 거쳐 수원지검장이 결정합니다.

여권은 한발 더 나아가 사면론을 다시 꺼내 들었습니다.

[권성동/국민의힘 원내대표 : 국민 통합 차원에서, 대한민국의 위신을 좀 세우는 차원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이 필요하다는 입장을 갖고 있습니다.]

대선을 앞두고 이 전 대통령의 사면 필요성을 여러 차례 밝혀온 윤석열 대통령은 신중한 입장을 보였습니다.

[윤석열 대통령 : (이명박 전 대통령 특별사면 가능성 궁금합니다.) 글쎄 뭐 거기에 대해서는 지금 언급할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여전히 반대 여론이 만만치 않다는 점을 고려한 것으로 보입니다.

다만, 이 전 대통령은 논현동 사저 공매 대금으로 추징금 57억 8천만 원을 완납하고 벌금 130억 원도 절반 가까이 갚아 이 부분은 사면에 유리한 요소로 작용할 것으로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