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코로나19 전으로 돌아가는 인천공항…8일부터 국제선 정상화

코로나19 전으로 돌아가는 인천공항…8일부터 국제선 정상화

2년 2개월 만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6.03 09:20 수정 2022.06.03 14: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코로나19 전으로 돌아가는 인천공항…8일부터 국제선 정상화
코로나19 사태로 축소됐던 인천국제공항의 국제선 운항이 이달 8일부터 정상화됩니다.

이에 따라 국제선 운항 확대를 통해 최근 급등한 항공권의 가격이 안정화될지 주목됩니다.

국토교통부는 오늘(3일)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국제선 조기 정상화'를 추진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습니다.

국토부는 2020년 4월부터 시행해 온 인천공항의 시간당 항공기 도착편 수 제한(슬롯 제한)과 비행금지시간(커퓨)을 2년2개월만에 해제합니다.

인천공항의 시간당 항공기 도착편 수는 코로나19 사태 이후 20대로 축소됐지만, 8일부터는 코로나19 이전 수준인 40대로 늘어납니다.

오후 8시부터 다음달 오전 5시까지인 커퓨도 사라져 인천공항이 24시간 운영됩니다.

국토부는 "항공편 공급이 원활해지고 다양한 항공 스케줄도 조속히 회복될 예정"이라며 "휴가철 국민들이 저렴한 비용으로 다양한 해외 여행지를 선택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국제선 증편 규모도 애초 계획보다 커집니다.

국토부는 당초 국제선 운항 규모를 매월 주당 100~300회씩 단계적으로 증편해 연내 국제선 운항을 코로나19 이전의 50% 수준까지 회복할 계획이었습니다.

하지만 최근 급격히 증가한 항공 수요와 국내외 코로나19 안정세 등을 고려해 운항 규모를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구체적으로 국토부는 6월의 국제선 증편 규모를 당초 계획보다 주 130회 늘어난 주 230회 증편한 데 이어 8일부터는 증편 규모 제한 없이 항공 수요에 따라 항공편을 공급할 계획입니다.

이달에 이미 주 762회의 운항 인가를 내렸지만, 추가로 운항을 희망하는 항공사를 대상으로 임시 증편과 부정기편 허가 등의 지원을 할 방침입니다.

이런 규제 완화 조치로 항공업계의 회복과 항공권 가격 안정은 물론 항공권이 부족해 해외 경제활동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글로벌 기업들의 어려움도 해소될 것으로 기대됩니다.

7월 휴가철 항공 수요는 2019년의 59% 수준까지 회복될 것으로 전망되지만, 현재 우리나라 국제선 회복률은 13% 수준에 머무르고 있습니다.

전 세계 국제선이 70%가량 회복된 것과 비교하면 저조한 수준입니다.

여객편 감소에 따라 항공화물(밸리카고) 공급 부족이 심화되면서 수출 기업들의 물류비 부담도 커진 상황입니다.

인천공항 (사진=연합뉴스)

국제선 운항 확대로 탑승객이 늘어나고 있지만, 모든 승객의 코로나19 음성 확인서 등을 확인하는 절차는 유지되면서 공항 혼잡도가 올라가고 탑승객 불편도 커질 우려가 있습니다.

현재 하루 1만6천 명인 입국자는 다음달 6만~7만 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됩니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탑승객에 대한 전수 검역 조사가 이뤄지면서 입국 시간이 코로나19 사태 이전의 20분에서 60분으로 늘어났는데 향후 입국자가 몰리면 입국 시간은 더 길어질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에 국토부는 전수 조사대신 미국이나 유럽 등과 같이 샘플 조사로 전환해야 한다고 방역 당국에 건의해 놓은 상태입니다.

국토부는 승객들의 신속한 입국을 위해 인천공항공사·한국공항공사·국방부 등에서 안내·질서유지 인력을 지원받습니다.

방역과 관련해 군 인력 117명의 잔류도 요청했습니다.

국토부는 신속한 검역 심사가 가능한 'Q-코드' 이용률도 제고해 공항 혼잡도를 관리할 예정입니다.

출발지에서 온라인으로 사전에 입력하는 Q-코드를 사용하면 공항에서의 검역 소요 시간이 60초에서 30초로 줄어듭니다.

아울러 이날부터는 객실 승무원의 보호장비 착용과 승무원 전용 화장실 운영 등의 규제도 해제됩니다.

국토부는 이처럼 항공 규제를 개선하면서도 항공사를 통해 비행기 탑승 전 PCR(유전자 증폭) 검사 음성 확인서 확인 절차를 철저히 실시하는 등 신종 변이의 국내 유입 등에 대응할 방침입니다.

원희룡 국토부 장관은 "최근 항공권 가격이 너무 비싸졌고, 그 비싼 항공권조차 구할 수 없어 해외 출장이나 친지 방문이 어려워졌다는 얘기를 많이 듣는다"며 "국제선 조기 정상화를 통해 국민들의 경제적 부담과 불편이 해소되고 항공업계가 다시 비상할 수 있게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