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동등한 한 표? 여전한 차별…갈 길 먼 장애인 투표권

동등한 한 표? 여전한 차별…갈 길 먼 장애인 투표권

KNN 강소라

작성 2022.05.31 10: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6·1 지방선거에는 비장애인뿐만 아니라 몸이 불편한 장애인들도 소중한 한 표를 행사합니다. 장애인 투표권이 많이 개선됐다지만, 아직 갈 길이 멀어 보입니다.

KNN 강소라 기자가 점검해봤습니다.

<기자>

휠체어를 타고 부산의 한 사전투표소를 찾은 최한결 씨.

경사로를 올라가려 애쓰다 힘에 부쳐 활동보조인에게 도움을 요청합니다.

그런데 함께 오른 경사로 끝에는 다시 턱이 높은 계단이 나타납니다.

결국, 두 사람은 다른 출입구를 찾아 겨우 투표를 마쳤습니다.

[최한결/사하두바퀴 간사 : 허리에 힘이 없는 지체장애인 분들은 혼자서 올라오시다가 자칫 잘못하면 뒤로 넘어지는 사고가 발생할 수도 있을 것 같더라고요.]

선관위 투표소 안내 등에는 계단이나 출입구 등 필수 정보가 없습니다.

또 전기차 충전 주차구역은 보이지만 장애인 주차구역은 없습니다.

[최한결/사하두바퀴 간사 : 접근하기 많이 어렵고 막상 차를 타고 왔어도 그냥 지나치는 분들도 많으시고요.]

시각 장애인들도 투표권 행사가 여전히 어렵습니다.

점자형 공보물의 분량은 일반 공보물의 2배로 제한돼 있어 내용을 다 담지 못합니다.

[이상훈/해운대장애인 자립생활센터 팀장 : (내용이) 축소돼서 발행되다 보니 저희는 후보에 대한 정보가 누락된 상태로 정보를 받아들이게 되고요.]

지난 대선부터 제공되기 시작한 USB 음성 파일 공보물은 제작 여부를 정당이 판단하면서, 특정 정당은 아예 제공되지 않았습니다.

관외 사전투표는 장애인용 점자 투표용지가 제공이 안 돼 투표가 불가능합니다.

한 표의 권리를 행사하기가 여전히 어려운 장애인들.

모든 유권자에게 주어지는 투표권이 장애인들에게는 여전히 차별로 다가오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