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한 달 380만 원 준다 해도…" 인력난, 왜 심한가 봤더니

"한 달 380만 원 준다 해도…" 인력난, 왜 심한가 봤더니

제희원 기자

작성 2022.05.30 20:25 수정 2022.05.30 21:4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요즘 곳곳에서 일할 사람 구하기가 어렵다는 하소연이 나옵니다. 특히 식당이나 공장, 농촌처럼 힘든 일하는 곳에서 상황이 더 심각한데, 코로나 이전에 비해서 외국인 노동자가 적은 것도 큰 이유입니다.

구인난을 어떻게 풀어야 할지, 제희원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서울 양천구에서 양꼬치집을 운영하는 김 씨는 최근 걱정거리가 하나 늘었습니다.

거리두기 해제로 손님이 늘었지만, 정작 일할 사람을 구할 수가 없기 때문입니다.

그나마 원래 일하던 외국인 직원도 비자가 끝나 본국으로 돌아갔습니다.

[김옥녀/양꼬치집 운영 : 지금은 (외국인) 요리사들도 최하 (한 달에) 380만 원을 줘야 한다고. (주변 식당들도) 사람이 없어서 지금 큰일 났다고. 4명이서 할 일을 둘이서 하니까 진짜 많이 힘들었어요.]

수확철을 맞은 농촌도 그야말로 비상입니다.

[강원 철원군 파프리카 농장 운영 : 원래 일꾼이 6명 있었는데 딱 1명만 있고 신규 일꾼이 아예 못 들어오고 (있어요.) 저희뿐만 아니라 여기 다 못 들어오고 있거든요, 일꾼들이.]

인력난이 심한 곳은 내국인들이 기피하는 이른바 '3D 업종'으로, 코로나 이후 방역 등의 문제로 외국인 노동자 수가 크게 준 것이 원인입니다.

실제로 지난달 기준으로 일하기 위해 국내에 들어온 외국인 노동자는 코로나 이전인 2019년보다 45만 명이나 줄었습니다.

워킹 비자 가운데 유일하게 늘어난 것은 재외동포들을 위한 F-4 비자뿐인데, 이 비자로는 단순 노무직 등에서는 일할 수 없습니다.

[이규용/한국노동연구원 선임연구위원 : (F4 비자가 금지하는) 단순한 업무라는 게 아주 제한적이에요. 노동시장의 자유로운 업종(간 이동)으로 가도록 해야 하는데. (결국) 직업훈련도 받고 숙련도 쌓아서 좀 더 생산성이 높은 분야로 갈 수 있도록 디딤돌을 만들어 주고….]

국내 저소득층 일자리 보호를 위해 재외동포 취업을 제한한 것인데, 인력난이 심한 요즘 같은 때에는 제도를 보다 유연하게 운용할 필요가 있습니다.

(영상취재 : 박진호, 영상편집 : 박춘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