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케이크 테러' 당한 모나리자…장애인 분장한 남성 소행

[Pick] '케이크 테러' 당한 모나리자…장애인 분장한 남성 소행

유지원 에디터

작성 2022.05.30 15:23 수정 2022.05.30 18: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프랑스 파리 루브르박물관 모나리자 테러
루브르박물관에 전시된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대표작 '모나리자'에 관람객이 케이크를 던지는 사건이 발생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어제(29일) 벨기에 일간 7SUR7 등 복수의 외신은 한 남성이 프랑스 파리 루브르박물관에서 '모나리자' 그림에 케이크를 투척했다고 보도했습니다.

프랑스 파리 루브르박물관 모나리자 테러

보도에 따르면 이 남성은 가발과 스카프를 두르고 휠체어에 탄 채 여성 장애인인 것처럼 위장하고 루브르박물관을 찾았습니다.

대부분의 관람객들이 장애인 관람객에게 잘 보이는 앞쪽 자리를 내 주기 때문에, 이 남성은 아무런 의심 없이 '모나리자' 바로 앞으로 다가설 수 있었습니다.

그런데 얼마 뒤 이 남성은 갑자기 휠체어에서 벌떡 일어서더니 케이크를 꺼내 '모나리자' 그림을 향해 던졌습니다.

프랑스 파리 루브르박물관 모나리자 테러

다행히 '모나리자'는 지난 1950년 발생한 황산 테러로 손상을 입은 이후 두꺼운 방탄유리에 싸여 있어 이번 케이크 테러로 인한 추가적인 손상을 입지는 않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목격자들에 따르면 이 남성은 박물관 보안 책임자들이 제압하기 전까지 장미꽃을 던지며 "지구를 생각하라"라고 외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모나리자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모나리자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1503년에서 1519년 사이 그려진 것으로 추정되는 레오나르도 다 빈치의 '모나리자'는 르네상스 시대의 대표작이라는 명성만큼 여러 수모의 역사를 가지고 있습니다.

1911년 도난 사건이 발생해 약 3년이 흐른 뒤에야 발견되는가 하면, 1950년대에는 황산과 돌멩이 세례를 맞아 떨어져 나간 물감을 복원하는 작업도 거쳐야 했습니다.

1974년 일본 도쿄 국립박물관에서 전시되던 당시에는 박물관의 관람 방침에 불만을 품은 한 관람객이 빨간 페인트를 뿌렸고, 2009년에는 러시아 국적의 여성이 프랑스 시민권을 받지 못한 것에 불만을 품고 찻잔을 던지기도 했습니다.

(사진=게티이미지코리아, 'lukeXC2002' 'lukeXC2002' 트위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