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감독상 · 남우주연상…첫 동시 수상

감독상 · 남우주연상…첫 동시 수상

곽상은 기자

작성 2022.05.29 20:19 수정 2022.05.29 21:1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금부터는 프랑스에서 날아온 반가운 소식으로 이어갑니다. 칸 영화제에서 박찬욱 감독이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송강호 배우는 '브로커'로 남우주연상을 받았습니다. 한국 영화 2편이 동시 수상한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칸에서 곽상은 기자가 전해왔습니다.

<기자>

[감독상, '헤어질 결심'의 박찬욱!]

[남우주연상 송강호!]

한국 영화 2편이 칸 영화제 경쟁부문에서 최초로 동시 수상했습니다.

주인공은 2명의 '칸의 남자'였습니다.

박찬욱 감독은 박해일, 탕웨이 주연의 서스펜스 멜로 영화 '헤어질 결심'으로 감독상을 받았습니다.

[박찬욱/영화감독 : (코로나로) 극장에 손님이 끊어지는 시대를 겪었지만, 극장이라는 곳이 얼마나 소중한 곳인지 우리 모두 깨닫는 계기가 되기도 했습니다.]

박찬욱 감독은 2004년 '올드보이'로 심사위원대상을, 2009년 '박쥐'로 심사위원상을 받은 데 이어 이번이 3번째 수상입니다.

또 20년 전 임권택 감독이 '취화선'으로 감독상을 받은 데 이어 한국 감독으로는 2번째 감독상 기록입니다.

송강호 배우는 베이비박스를 둘러싸고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고레에다 히로카즈 감독의 한국 영화 '브로커'로 한국 배우 최초로 칸에서 남우주연상을 받았습니다.

[송강호/영화배우 : 메르시 보꾸(대단히 감사합니다). 너무너무 감사하고 영광스럽습니다.]

지난해 칸 영화제 심사위원이었던 송강호 배우는 7번째 칸에 초청된 끝에 수상의 영예를 안았습니다.

한국 배우가 칸에서 연기상을 받은 건 2007년 '밀양'으로 여우주연상을 받은 전도연 배우에 이어 2번째입니다.

기생충에 이어 3년 만에 또다시 칸을 사로잡으며, 한국 영화는 국제무대에서 다시 한번 그 저력을 확인했습니다.

(영상취재 : 조창현, 영상편집 : 황지영)

▶ "친구이자 최상의 동료"…칸의 남자들
▶ 변방에서 중심으로…"한국 영화의 밤이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