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반가워요 한국!" 히딩크, 월드컵 4강 20주년 맞아 방한

"반가워요 한국!" 히딩크, 월드컵 4강 20주년 맞아 방한

김민표 D콘텐츠 제작위원

작성 2022.05.28 17:32 수정 2022.05.28 20: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한일월드컵 4강 20주년 맞아 방한한 히딩크

"한국 사람들, 다시 봐서 반가워요!"

2002 한일월드컵 4강 신화를 이끈 거스 히딩크(76) 전 한국 축구대표팀 감독이 오늘(28일) 오후 한국을 방문했습니다.

인천공항에 도착한 히딩크 전 감독은 마스크를 벗고 환하게 웃으며 "20년 전 한국에서 좋은 시간을 보냈다. 이렇게 돌아와 한국 사람들을 보니 행복하다"며 팬들에게 인사를 건넸습니다.

마스크로 얼굴을 가리며 익살스러운 모습을 보인 히딩크

히딩크 전 감독이 한국에 온 것은 한일월드컵 20주년을 맞아 다음 달 초 열리는 '2022 KFA 풋볼페스티벌' 등의 행사에 참석하기 위해서입니다.

다음 달 2일에는 서울의 한 호텔에서 한일월드컵 당시 선수들, 대회 조직위 관계자 등과 오찬을 갖는 데 이어 3일에는 콘퍼런스에 참가해 한국 지도자들에게 선수 지도 노하우를 전수할 계획입니다.

다음 달 5일 열리는 '2002 레전드 올스타전'에서는 히딩크 전 감독이 박지성 전북 현대 어드바이저를 비롯해 이영표 강원FC 대표이사와 김병지 대한축구협회 부회장 등이 합류한 '2002 레전드팀'을 지휘하게 됩니다.

오늘 인청공항에서는 이용객들이 히딩크 전 감독을 발견한 뒤 그의 이름을 외치며 환호를 보냈고 히딩크 전 감독은 양손 엄지를 내밀며 화답하기도 했습니다.

히딩크 전 감독은 그간 개인적으로 한국을 몇 차례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공식 일정을 소화하는 것은 거스히딩크재단 업무차 방한했던 2018년 2월 이후 4년여 만입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