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밴드 '잔나비' 전 멤버 윤결, 폭행 혐의 '기소 유예'

밴드 '잔나비' 전 멤버 윤결, 폭행 혐의 '기소 유예'

박찬근 기자

작성 2022.05.28 14:23 수정 2022.05.28 15:36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밴드 잔나비 전 멤버 윤결, 폭행 혐의 기소 유예
여성을 폭행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은 밴드 '잔나비' 드러머 출신 윤결 씨가 기소 유예 처분을 받았습니다.

서울중앙지검 여성아동범죄조사부는 상해 등 혐의를 받는 윤 씨에 대해 기소 유예 처분을 했습니다.

기소 유예란 혐의는 인정되지만, 검사가 정상 참작 사유 등을 고려해 피의자를 재판에 넘기지 않는 처분을 뜻합니다.

윤 씨는 지난해 11월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 한 주점에서 열린 지인의 결혼식 피로연에서 처음 보는 여성을 폭행한 혐의를 받았습니다.

사건이 알려졌을 당시 잔나비의 소속사 페포니뮤직은 입장문을 내고 "당사자인 윤결을 통해 사건에 대해 전해 들었으나 뉴스에 보도된 바와는 상이한 내용이라 당혹스럽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사진=윤결 인스타그램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