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투표 갔더니 "이미 거소 투표"…담당 이장 "동의했잖아"

투표 갔더니 "이미 거소 투표"…담당 이장 "동의했잖아"

유덕기 기자

작성 2022.05.28 11:51 수정 2022.05.28 15: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투표 갔더니 "이미 거소 투표"…담당 이장 "동의했잖아"
경북 군위에서 6·1 지방선거 대리투표 의혹이 불거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군위경찰서에 따르면 80대 주민 A 씨가 사전투표 첫날인 어제(27일) 오후 "사전투표를 하러 갔는데 이미 거소 투표한 것으로 확인돼 투표를 하지 못했다"고 신고를 해와 수사 중입니다.

A 씨는 경찰에서 "거소 투표를 한 적이 없는데 누가 나 대신 투표를 했다는 건지 이해할 수 없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A 씨는 거소 투표 대상자로 등록됐으며 최근에 거소 투표를 한 뒤 투표용지를 선관위에 보낸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A 씨와 비슷한 일을 겪은 마을 주민이 5명 안팎에 이르는 것으로 보고 거소 투표자 확인 권한이 있는 마을 이장 B 씨를 상대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이장 B 씨는 "거소 투표자 선정 과정에서 해당 주민들의 동의를 받았으며 그 후 거소 투표에 일절 개입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A 씨는 "거소 투표에 동의하지 않았다"고 반박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 관계자는 "마을 주민과 이장의 주장이 엇갈리는 상황"이라며 "사실관계를 면밀히 조사해 위법 사항이 드러나면 관련자를 공직선거법에 따라 엄정히 조치하겠다"고 밝혔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