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BTS, 바이든과 "아시안 증오범죄 퇴치" 논의

BTS, 바이든과 "아시안 증오범죄 퇴치" 논의

김용철 기자

작성 2022.05.27 21:15 수정 2022.05.27 21:2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BTS가 오는 31일 백악관에서 만나 '반아시안 증오범죄' 퇴치를 논의합니다.

백악관은 "글로벌 K팝 현상이자 그래미 후보에 올랐던 한국의 음악그룹 BTS가 반아시안 증오범죄 및 차별을 다루기 위해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 한다"고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과 BTS는 다양성과 포용성의 중요성과 함께 전 세계에 희망과 긍정의 메시지를 확산하는 청년 대사로서 BTS의 플랫폼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