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동물 되고 싶어서" 2,000만 원 들여 개로 변신한 일본 남성

[Pick] "동물 되고 싶어서" 2,000만 원 들여 개로 변신한 일본 남성

[Pick]

이선영 에디터

작성 2022.05.28 07:53 수정 2022.05.28 20:5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동물 되고 싶어서" 2,000만 원 들여 개로 변신한 일본 남성
자신이 좋아하는 품종의 개처럼 보이려고 수천만 원을 들여 특수의상을 제작한 동물 애호가의 사연이 전해졌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26일 인디펜던트 등 외신들에 따르면 일본인 남성 도코 씨는 동물로 변신해보고 싶다는 꿈을 이루기 위해 특수 의상 전문업체에 콜리 견종으로 의상을 의뢰했습니다. 

"동물이 되고 싶어서" 개로 변신한 일본인 남성
"동물이 되고 싶어서" 개로 변신한 일본인 남성

해당 업체 측은 실제 콜리와 똑 닮은 의상을 만들기 위해 도코 씨와 여러 차례 회의와 피팅을 거듭했습니다. 의상 제작에는 총 40일이 소요됐고, 제작비는 무려 200만 엔(약 2,000만 원)이 들었습니다. 

업체 관계자는 "개와 사람의 골격은 매우 다르기 때문에 어떻게 하면 개처럼 보일지 연구하는 데 오랜 시간이 걸렸다"고 설명했습니다.   

"동물이 되고 싶어서" 개로 변신한 일본인 남성

의상이 완성되자 도코 씨는 자신의 SNS에 "동물이 되고 싶은 꿈을 이뤘다"는 글과 함께 콜리 옷을 입은 영상을 게재했습니다. 

영상에는 도코 씨가 실제 콜리처럼 사족 보행을 하고 앞발을 흔들며 바닥을 뒹구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이 영상은 170만 회가 넘는 조회수를 기록하며 화제를 모았습니다. 

영상을 본 누리꾼들은 "진짜 개라고 해도 믿을 듯. 의상 잘 만들었다", "처음에는 사람인 줄 몰랐다", "실제 개들이 보면 어떻게 반응할지 궁금하다" 등 댓글을 남겼습니다. 

도코 씨는 일본 마이나비뉴스와의 인터뷰에서 "동물 중에서도 네 발로 걷는 귀여운 동물을 좋아한다"며 "의상을 만드는 데 현실적으로 개가 적합하다 생각했고, 가장 좋아하는 견종인 콜리를 모델로 삼았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의상을 착용하면 움직임에 조금 제한은 있지만, 동물이 되고 싶은 꿈을 이뤄 정말 기쁘고 만족스럽다"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및 영상='toco_eevee'·'zeppetJP' 트위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