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자폐아 발작에 돌연 바닥에 엎드린 직원…5분 뒤 일어난 기적

[Pick] 자폐아 발작에 돌연 바닥에 엎드린 직원…5분 뒤 일어난 기적

전민재 에디터

작성 2022.05.28 07:56 수정 2022.05.28 20: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자폐증 어린이 진정시킨 맥도날드 직원
영국의 한 엄마가 자폐증을 앓고 있는 딸의 돌발행동에도 따뜻한 친절을 베푼 맥도날드 직원에게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현지 시간으로 지난 23일 영국 현지 매체 미러, 크로니클 등은 영국 뉴캐슬 지역의 한 맥도날드에서 일어난 훈훈한 사연을 소개했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두 딸 4살 하퍼(Harper), 2살 인디(Indy)의 엄마 캔디스 허드스피스(Candice Hudspith)는 주말에 아이들과 함께 맥도날드를 방문했습니다.

4살 딸과 2살 딸을 키우는 영국 엄마

첫째 딸 하퍼가 4살 생일이 되기 직전 자폐증 진단을 받았다고 밝힌 캔디스는 이날 하퍼가 갑작스러운 발작으로 매장에 들어가자마자 소리를 지르기 시작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이어 캔디스는 "그날 하퍼가 매장 들어가자마자 소리를 질러서 당황했다. 그 와중에 제일 어려운 건 딸에게 '뭐가 불편한지' 물어볼 수 없다는 것이다"라고 지역 매체와의 인터뷰를 통해 전했습니다.

그는 당시 매장 안에 있는 모두가 '소리 지르는 어린아이와 그걸 지켜보는 엄마'만 집중해서 보는 것처럼 느꼈다고 말했습니다.

평소 하퍼의 돌발행동이 시작되면 따가운 시선에 도망치듯 자리를 피했던 캔디스, 그러나 이날만큼은 매장 직원 덕분에 그러지 않았습니다.

매장 안에서 일하고 있던 직원 레이첼(Rachel)이 자연스럽게 하퍼의 곁으로 다가왔고, 엄마 캔디스에게 '정말 잘 해내고 있어요'라고 말했습니다.

자폐증 어린이 진정시킨 맥도날드 직원

하퍼는 갑자기 다가온 레이첼에 놀랐는지 의자 밑으로 숨었고, 레이첼은 고민하지 않고 바닥에 엎드리며 흰 종이와 색연필을 하퍼에게 건넸습니다.

그러면서 레이첼은 하퍼에게 무슨 색을 좋아하냐 물으며 하퍼의 손을 그려주기 시작했고 그의 친절에 하퍼는 겨우 눈물을 멈췄지만, 여전히 숨어있었습니다.

캔디스는 "그렇게 5분이 흐르자 하퍼는 천천히 자신만의 세상에서 밖으로 나왔다. 다시 행복한 하퍼의 얼굴로 돌아왔다"며 당시를 회상했습니다.

자폐증 어린이 진정시킨 맥도날드 직원

이어 그는 "말 그대로 눈물이 왈칵 쏟아졌다. 내 딸이 자폐증이라고 말하기도 전에 레이첼은 내 마음을 읽고 있는 것 같았다"며 레이첼은 자신의 고객 서비스가 얼마나 좋은지 모르는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캔디스는 또한 "다른 사람들은 별것 아닌 것처럼 들리겠지만 나에게는 '온 세상'을 의미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맥도날드 직원 레이첼에게 감동적인 서비스를 받은 캔디스는 이날 일화를 자신의 SNS에 기록했고, 그의 게시물은 빠르게 퍼졌습니다.

자폐증 어린이 진정시킨 맥도날드 직원

해당 사연을 읽은 누리꾼들은 "너무 감동적이다. 레이첼 정말 대단하다", "캔디스도 정말 잘 해내고 있다", "세상에는 레이첼같은 사람이 더 많이 필요하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응원했습니다.

캔디스는 인터뷰를 통해 "나 역시 아직도 아이를 이해하기 위해 열심히 공부하고 있다. 내가 만약 아이의 행동을 부인하고 전문가의 도움을 받지 않으려 했다면 지금 하퍼는 어디서 뭘 했을지 아무도 모른다"며 어려움을 겪고 있는 다른 이들에게 메시지를 전했습니다.

그는 "예전에 자폐는 그저 '무례한 아이들'이라고 했다면, 요즘 세대 사람들은 많이 변했다. 모든 문은 열려있으니 아이를 위한 최선의 선택을 하라"고 덧붙였습니다.

(사진= 캔디스 허드스피스 페이스북)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