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이든, 백악관서 BTS 만나 반아시안 증오범죄 퇴치 논의

바이든, 백악관서 BTS 만나 반아시안 증오범죄 퇴치 논의

김민정 기자

작성 2022.05.26 23:2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바이든, 백악관서 BTS 만나 반아시안 증오범죄 퇴치 논의
방탄소년단이 미국 백악관에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을 만납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아시아계·하와이 원주민·태평양 제도 주민 유산의 달을 맞아 오는 31일 백악관에서 BTS를 만나 '반 아시안 증오범죄' 등을 논의한다고 백악관은 밝혔습니다.

백악관은 "글로벌 K팝 현상이자 그래미 후보에 올랐던 한국의 음악그룹 BTS가 아시아인의 포용과 대표성을 논의하고 최근 몇 년 동안 더욱 두드러진 이슈가 된 반아시안 증오범죄 및 차별을 다루기 위해 바이든 대통령과 함께한다"고 말했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2021년 5월 법 집행기관에 증오범죄를 식별하고 조사할 수 있는 자원을 제공하고, 증오범죄 정보에 더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하기 위한 코로나19 증오범죄 법안에 서명하기도 했습니다.

백악관은 "바이든 대통령과 BTS는 다양성과 포용성의 중요성과 전 세계에 희망과 긍정의 메시지를 확산하는 청년 대사로서 BTS의 플랫폼에 대해서도 논의할 것"이라고 했습니다.

미국 대통령이 개별적인 음악 그룹을 백악관으로 초청하는 것은 이례적인 일입니다.

최근 뉴욕주에서의 백인우월주의에 기반한 총기 참사 등 미국에서 인종 혐오 범죄가 증가하는 현실에 경종을 울리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입니다.

BTS는 그동안 반아시안 증오범죄에 대해 그간 꾸준히 목소리를 내왔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