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난소암 투병' 유튜버 꾸밍, 결국 세상 떠나…향년 23세

'난소암 투병' 유튜버 꾸밍, 결국 세상 떠나…향년 23세

SBS 뉴스

작성 2022.05.26 14:00 수정 2022.05.26 15: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난소암 투병 유튜버 꾸밍, 결국 세상 떠나…향년 23세
난소암으로 투병 중이었던 유튜브 꾸밍(본명 이솔비)가 세상을 떠났다. 향년 23세.

25일 고인의 부고를 전한 지인은 "꾸밍의 부탁으로 글을 남긴다"면서 "여러분이 주셨던 많은 사랑에 정말 감사하다. 유튜브 활동을 하면서 받은 많은 사랑에 꾸밍이가 많이 기뻐했고 나도 그 모습을 보는 게 좋았다"며 못다 한 말을 적었다.

앞서 꾸밍은 만 21살 나이에 소세포성난소암(회귀암) 4기 판정을 받아 항암 치료를 받아왔다. 그는 자신의 상태에 대해서 "연명할 수 있는 기간이 6개월에서 1년 정도 된다"고 밝힌 바 있다.

지난 19일 올린 마지막 영상에서 꾸밍은 "일주일 사이에 상태가 많이 안 좋아졌다. 여러분 덕분에 유튜브 수익으로 맛있는 거 사 먹고, 댓글로 응원받아서 행복했다. 다음 생에 꼭 보자"라며 응원해준 이들에게 고마움을 표현했다.

(SBS연예뉴스 강경윤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