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추경 손실보상 대상입니다"…보이스피싱 미끼 문자 주의

"추경 손실보상 대상입니다"…보이스피싱 미끼 문자 주의

김민준 기자

작성 2022.05.26 12:4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추경 손실보상 대상입니다"…보이스피싱 미끼 문자 주의
경찰청 국가수사본부는 지난달 보이스피싱 피해 현황을 분석한 결과 발생 건수와 피해액이 모두 전월보다 늘었다며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오늘(26일) 경찰청에 따르면 전화금융사기 피해 발생 건수는 올해 1월 2천44건에서 2월 1천750건으로 줄었지만, 3월에 2천67건으로 다시 늘었고, 4월에는 2천497건으로 급증했습니다.

피해액도 올해 1월 514억 원에서 2월 400억원으로 줄었다가 3월 499억 원, 4월 606억 원으로 늘었습니다.

검거 건수도 1월 1천644건(1천546명), 2월 1천512건(1천665명), 3월 1천698건(1천727명), 4월 2천118건(2천6명)으로 비슷한 추이를 보였습니다.

경찰은 특히 정부의 소상공인 지원자금 지급 안내문처럼 꾸민 미끼 문자와 전화에 주의해달라고 당부했습니다.

발신자를 신용보증재단 등 관련 기관인 것처럼 속여 '귀하는 추경 손실보상금 지급 대상자입니다'라는 내용의 문자를 대량으로 발송하는 사례가 대표적입니다.

아울러 요즘에는 원격제어 앱으로 오픈뱅킹, 대출가능액 조회 앱, 가상자산 앱 등을 이용해 피해자의 재산을 모조리 가져가는 형태의 범죄가 횡행해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