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계곡 살인' 이은해 · 조현수, 국선→사선변호인 교체…첫 재판 연기

[Pick] '계곡 살인' 이은해 · 조현수, 국선→사선변호인 교체…첫 재판 연기

김성화 에디터

작성 2022.05.25 17:5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계곡 살인 이은해 · 조현수, 국선→사선변호인 교체…첫 재판 연기
'계곡 살인' 사건의 피고인 이은해(31)와 조현수(30)의 첫 재판이 1주일 연기됐습니다.

오늘(25일) 인천지법에 따르면 살인 · 살인미수 · 보험사기방지특별법위반 미수 혐의로 구속 기소된 이 씨와 조 씨의 첫 재판이 6월 3일 오전 10시 30분으로 연기됐습니다.

영장심사 당시 법원이 지정한 국선 변호인이 아닌 사선 변호인 2명을 선임했기 때문입니다. 이는 이 씨와 조 씨 부모가 공동으로 선임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이 씨와 조 씨의 공동 사선 변호인은 전날 인천지법에 변호인 선임계와 기일 변경 신청서를 체줄했고, 재판부도 이를 받아들여 첫 재판을 미뤘습니다.

이에 이달 27일 열릴 예정인 이들의 첫 재판은 다음 달 3일로 변경됐습니다.

이 씨와 조 씨는 내연 관계로 지난 2019년 6월 30일 저녁 8시 24분쯤 경기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이 씨의 남편 A 씨(당시 39세)를 살해한 혐의 등으로 기소됐습니다.

검찰은 이들이 생명보험금 8억을 노리고 수영을 할 줄 모르는 A 씨에게 4m 높이의 바위에서 아무런 장비 없이 계곡으로 뛰어들게 해 의도적으로 숨지게 한 것으로 판단했습니다.

이 씨와 조 씨는 작년 12월 14일 검찰의 2차 조사를 앞두고 잠적한 뒤 4개월 만인 지난달 16일 고양시의 한 오피스텔에서 경찰에 검거됐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