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치마 입은 여성만 골라 불법 촬영?…롯데월드 "누군가 오해했다"

[Pick] 치마 입은 여성만 골라 불법 촬영?…롯데월드 "누군가 오해했다"

이정화 에디터

작성 2022.05.25 16:01 수정 2022.05.25 21:2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최근 '롯데월드 어드벤처 부산'에서 일부 이용객이 여성을 불법 촬영했다는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서 확산했으나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어제(24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게시된 제보글과 사진에는 2명의 남성이 나무 틈 사이에 휴대폰을 가까이 붙이고 있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게시글 작성자는 "여성들이 부산 기장 롯데월드 자이언트 스윙을 타는 경우, 선글라스 낀 남성들이 나무 틈 사이로 (여성들을) 촬영한다"라고 주장하며 "치마 입은 여성이 탑승하지 않으면 촬영하지 않는다"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면서 "직원에게 말했음에도 불구하고 남성들은 계속 해당 놀이기구 주위를 얼쩡거렸다"라고 덧붙였습니다.

롯데월드 부산 몰카 의심 사실아냐 (사진=보배드림 인스타그램)

해당 게시글은 SNS를 통해 '롯데월드 불법 촬영남' 이라는 이름으로 급속도로 확산되며 많은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습니다.

그러나 이는 사실이 아닌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오늘(25일) 부산 롯데월드 측에 따르면, 당시 한 남성이 테마파크 내 놀이기구를 탑승하는 관람객을 몰래 촬영한다는 신고가 접수된 바 있으나 의심될 만한 사진을 발견하지 못했다고 밝혔습니다.

신고를 접수한 롯데월드 보안팀장이 직접 현장으로 출동해 사진 속 인물 2명의 휴대전화 속 사진첩과 휴지통 등을 확인했지만 불법 촬영으로 의심될 만한 사진은 없었던 겁니다.

의심을 받은 남성은 보안팀에 "놀이기구 출발 전 지인을 찍은 것"이라고 해명했습니다. 실제로 촬영된 사진에는 이 남성의 지인들만 담겼고 불법 촬영으로 의심되는 사진은 없었다고 롯데월드 부산 측은 설명했습니다.

롯데월드 부산 관계자는 "나무 틈 사이로 촬영하다 보니 누군가 오해해 신고하고 커뮤니티에 제보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현재 문제가 된 커뮤니티 게시글은 삭제된 상태입니다.

(사진=인스타그램)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