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현장] 30년 중증 장애 딸 살해한 친모, 울먹이며 "미안해"

[현장] 30년 중증 장애 딸 살해한 친모, 울먹이며 "미안해"

김성화 에디터

작성 2022.05.25 14: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중증장애 딸 살해한 친모 (사진=연합뉴스)
"(숨진 딸에게) 너무 미안하다. 같이 살지 못해서..."

30년 넘게 돌본 중증 장애인 딸을 살해하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60대 친모 A 씨가 오늘(25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지법에 들어섰습니다.

포승줄에 묶인 채 경찰 승합차에서 내린 A 씨는 "왜 딸에게 수면제를 먹였느냐. 미안하지 않느냐"는 취재진의 물음에 숨진 딸에게 미안하다며 울먹였습니다.

A 씨의 구속 여부는 오늘 오후 늦게 결정될 예정입니다.

30여 년간 돌보던 중증 장애인 딸을 살해하고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60대 친모 A 씨가 25일 오후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인천시 미추홀구 인천지방법원으로 들어서고 있다. A 씨는 지난 23일 인천시 연수구 한 아파트에서 30대 딸 B 씨에게 다량의 수면제를 먹여 숨지게 한 혐의를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앞서 A 씨는 23일 오후 4시 반쯤 인천시 연수구의 한 아파트에서 중증 장애인인 30대 딸 B 씨에게 다량의 수면제를 먹여 숨지게 한 혐의를 받습니다.

A 씨는 범행 후 스스로 목숨을 끊으려고 시도했다가 6시간 뒤 집에 찾아온 30대 아들에게 발견돼 목숨을 건졌습니다.

태어날 때부터 장애를 앓았던 딸 B 씨는 뇌병변 1급 중증 장애인으로 최근 대장암 말기 판정을 받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딸에게 수면제를 먹인 뒤 (함께) 죽으려고 했다"며 혐의를 인정했습니다.

경찰은 A 씨가 30년 넘게 중증 장애인 딸을 병간호해온 자신의 처지를 비관해 범행을 저지른 뒤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것으로 보고 정확한 범행 동기 등을 추가로 조사하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