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윤호중, '86용퇴' 박지현 주장에 "몇 명이 논의할 내용 아냐"

윤호중, '86용퇴' 박지현 주장에 "몇 명이 논의할 내용 아냐"

유영규 기자

작성 2022.05.25 10: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윤호중, 86용퇴 박지현 주장에 "몇 명이 논의할 내용 아냐"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비상대책위원장은 오늘(25일)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의 '86(80년대 학번·60년대생)그룹 용퇴론' 주장과 관련해 "선거를 앞두고 몇 명이 논의해서 내놓을 내용은 아닌 것 같다"고 말했습니다.

윤 위원장은 오늘 선대위 합동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이같이 말한 뒤 "앞으로 당의 쇄신과 혁신에 관한 내용이기 때문에, 당의 논의 기구가 만들어지고 거기서 논의될 사안이라고 본다"고 밝혔습니다.

박 위원장의 쇄신 요구에 대해 당 전체적인 추가 논의가 필요하다는 뜻을 밝힌 것입니다.

윤 위원장은 어제에도 박 위원장의 '대국민 사과' 기자회견에 대해 "개인 차원의 입장 발표로 안다"고 말한 바 있습니다.

윤 위원장은 오늘 박 위원장이 최강욱 의원에 대한 비상징계 권한 발동을 언급한 것에도 "(관련한 논의는) 없었다"며 "사안이 윤리심판원으로 넘어가 있는 것이고, 윤리심판원에 징계절차를 넘긴 것도 비대위 의결사항"이라고 사실상 부정적인 의견을 피력했습니다.

한편 윤 위원장은 선대위 합동회의에서는 지방선거 판세와 관련해 "편향된 언론환경과 정확하지 않은 여론조사가 국민의 선택을 혼란스럽게 하고 있다"며 "정권 출범 직후에 치러지는 선거라 구도가 우리 당에 유리하지 않다"고 말했습니다.

윤 위원장은 "민주당은 어려운 여건을 딛고 국민과 함께 승리를 만들어낸 자랑스러운 역사를 가지고 있다"며 "각종 여론조사에서 보수정권의 압승을 예견했던 2010년 지방선거, 2016년 총선 모두 반대의 결과가 나왔다. 이번 선거도 국민과 역사를 믿고 포기하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