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교육감 막강한 권한에도, 여전히 '깜깜이 · 진영' 선거

교육감 막강한 권한에도, 여전히 '깜깜이 · 진영' 선거

박재현 기자

작성 2022.05.25 07:53 수정 2022.05.25 07:5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지방선거가 치러지는 6월 1일에는 교육감 선거도 함께 치러집니다. 교육감은 교육 예산 집행권과 인사권 등 막강한 권한을 갖고 있지만, 다른 선거에 밀려 누군지 조차 모르는 깜깜이 선거가 매번 반복되고 있습니다.

박재현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기자>

전국 17명의 교육감이 집행하는 교육 예산은 93조 원이 넘습니다.

교육감은 또 전국 57만 명의 교사와 교직원의 인사권까지 쥐고 있습니다.

그런데 지역 내 교육감 후보가 누군지, 아는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최두경/서울 관악구 : (교육감 정책은) 제가 기억나는 건 영어마을 유치하기 10년 전, 그 뒤로는 모르겠어요.]

후보를 모르거나 지지하는 사람이 없다는 응답이 서울은 열에 여섯 명, 경기는 열에 일곱 명이나 됩니다.

선거는 정책 경쟁보다는 보수-진보 진영 대결로 흐르기 일쑤입니다.

같은 진영에서 여러 후보가 나오면 단일화를 막고 있다며 비방으로 이어지기도 합니다.

[조전혁/서울시교육감 후보 (조전혁-조영달 후보 녹취) : 저 미친 X은 (단일화 안 하고) 저거 끝까지 나올 거예요. 박선영이라는 미친 X이 있다는 걸 감안해야 합니다.]

[박선영/서울시교육감 후보 : 일반인들도 입에 담을 수 없는 막말과 욕설, 교육감의 후보 자격 자체가 없다고 생각합니다.]

과도한 선거 비용도 문제입니다.

4년 전 지방선거에서 교육감 후보들은 시도지사 후보보다 더 많은 돈을 썼습니다.

하지만 교육감 후보는 정당 소속으로 출마할 수 없고, 정당의 지원도 받을 수 없기 때문에 비용 대부분은 후보가 직접 마련해야 합니다.

[박융수/서울대 사무국장 (2018년 인천교육감 예비후보) : 어마어마한 선거 비용을 개인이 부담하는 형태이기 때문에(선거 이후) 돈이 부족해서 돈을 받든, 선거를 위해서 돈을 받든, 시차의 문제이지 결론은 똑같은 거죠.]

시도지사 후보가 교육감 후보를 러닝메이트로 내세워 함께 유권자들의 선택을 받아야 한다는 의견도 나오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