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쿼드 회의서 '반중 포위' 강화…중 "승냥이에겐 엽총"

쿼드 회의서 '반중 포위' 강화…중 "승냥이에겐 엽총"

박상진 기자

작성 2022.05.25 07:12 수정 2022.05.25 07:1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북한과 함께 중국도 최근 정세가 불편하기는 마찬가지입니다. 미국 주도의 인도 태평양 경제협의체 출범에 이어, 어제(24일)는 일본에서 미국과 일본, 호주와 인도 정상들이 모여 인도와 태평양에서 세력을 확장하는 중국을 견제하는 방안 등을 논의했기 때문입니다. 중국은 또 발끈했습니다.

도쿄에서 박상진 특파원입니다.

<기자>

4개국 안보협의체, 쿼드 정상회의를 위해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일본 총리, 앨버니지 호주 총리, 모디 인도 총리가 모였습니다.

쿼드 대면 정상회의는 지난해 9월 미국에서 열린 데 이어 두 번째입니다.

[바이든/미국 대통령 : 우리는 이 지역을 평화롭고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위해 해야 할 일이 많습니다.]

회의가 끝난 뒤 4개국 정상은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한 우려 표명과 함께 북한의 완전한 비핵화를 위한 연계에 협력하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핵심 의제는 대 중국 견제 방안이었습니다.

통신장비의 탈중국화를 위해 5세대 이동통신 등 첨단기술 공급망 협력을 추진하는 한편, 위성기반 시스템을 이용해 중국의 불법조업을 추적, 모니터링하는 데에도 협력하기로 했습니다.

때맞춰 중국 외교부는 왕이 외교부장의 남태평양 섬나라 8개국 방문 계획을 발표했습니다.

타이완 문제와 관련해선 가시 돋친 발언을 내놨습니다.

[왕원빈/중국 외교부 대변인 : 중국에서 회자되는 옛 노래 한 곡을 미국이 들어보기를 권합니다. 친구가 오면 좋은 술이 있습니다. 만약 승냥이가 온다면 그를 맞는 것은 엽총이다.]

중국은 지난달 남태평양의 솔로몬 제도와 중국 함정을 파견하는 등의 안보협정을 체결했는데, 비슷한 협정이 확대될 경우 중국을 향한 미국의 경계심은 더 커질 전망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