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러 외교관 사임 "조국이 부끄러워"

러 외교관 사임 "조국이 부끄러워"

안상우 기자

작성 2022.05.24 20:58 수정 2022.05.24 21:3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제네바 주재 러시아 외교관이 자국의 우크라이나 침공에 대한 항의의 표시로 공개 사임했습니다. 이 러시아 외교관은 "조국이 이처럼 부끄러웠던 적은 없었다"며 영원한 권좌를 누리려고 전쟁을 일으켰다고 비판했습니다.

안상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제네바 주재 러시아 외교관 41살 보리스 본다레프 씨가 어제(23일) 자신의 SNS에 올린 글입니다.

"오늘 사임했다"며 운을 뗀 그는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침공한 지난 2월 24일만큼 조국이 부끄러웠던 적은 없었다"고 고백했습니다.

또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겨냥한 듯 영원한 권좌에 머물기 위해 이번 전쟁을 일으켰지만, 우크라이나는 물론 러시아 국민까지도 희생됐다고 비판했습니다.

[보리스 본다레프/러시아 외교관 : 전쟁의 목적과 왜 이런 방식이어야 하는지 물으면 잘 진행되고 있다는 대답만 돌아왔습니다. 외교관으로서 더는 견딜 수 없었습니다.]

20년 경력의 베테랑 외교관으로서 더 이상 수치스러운 역할을 할 수 없다며 자신은 처벌받을 수 있지만 러시아로 돌아가겠다고 말했습니다.

[보리스 본다레프/러시아 외교관 : 제가 사임하며 말하고자 한 메시지는 상황을 지켜만 볼 것이 아니라 때로는 행동에 나서야 한다는 겁니다.]

러시아 정부는 이에 대해 어떠한 공식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키릴로 부다노우 우크라이나군 국방정보부장은 현지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두 달 전쯤 푸틴 대통령에 대한 암살 시도가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는 완전히 실패한 시도였지만, 실제로 일어난 일이라며 자세한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영상편집 : 정용화)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