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6월 출산' 이하늬, 파격 만삭 화보…"임산부도 섹시할 수 있다"

'6월 출산' 이하늬, 파격 만삭 화보…"임산부도 섹시할 수 있다"

SBS 뉴스

작성 2022.05.24 13:57 수정 2022.05.24 15:0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6월 출산 이하늬, 파격 만삭 화보…"임산부도 섹시할 수 있다"
6월 출산을 앞둔 배우 이하늬가 만삭 화보를 공개했다.

24일 이하늬는 자신의 SNS에 "36주 조이(태명)와 함께. 곧 그녀가 태어날 6월"이라며 여러 장의 사진을 공개했다.

이하늬

공개한 사진은 매거진 보그코리아와 함께 한 만삭 화보다. 이하늬는 나온 배를 과감하게 드러내며 다양한 의상을 입고 당당하게 포즈를 취했다. 특히 'JOY'라고 태명을 쓴 배를 양손으로 소중하게 감싸 안은 포즈가 시선을 모은다.

이하늬
이하늬

이하늬는 보그코리아와 함께 한 인터뷰에서 "또 언제 이렇게 배를 마음껏 내밀고 촬영을 하겠나 싶다"며 호탕한 성격을 드러냈다.

이어 이번 촬영에 이례적인 노출을 감행한 이유를 밝혔다. 그는 "여성의 몸이 이토록 신비롭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며 "동시에 기존에 보지 못한 새로운 방식을 원했다. 어떤 역할에 대한 고정적인 시선을 거두는 것부터 시작했다. 임산부도 원하는 옷을 입을 수 있고, 스스로 섹시하다고 여길 수 있는 것처럼 말이다"라고 말했다.

이하늬

또 임신 이후 임부복을 한 번도 입지 않았다고 밝힌 그는 "(임신하고) 바지가 갑자기 안 잠기는 게 당황스럽고 웃겨 SNS에 올리기도 했다"며 "그래도 지금까지 임부복을 입지는 않았다. 예쁘지 않다는 게 아니라 임산부 한정으로 특정한 옷은 선뜻 내키지 않더라"고 전했다.

임신을 통해 "이미 너무 많이 배웠고 출산하면 더 성장할 것"이라는 이하늬는 "나 자신을 위해서도 하지 않던 일을 누군가를 온전히 위하는 마음으로 할 수 있다는 사실이 굉장히 놀랍다. 제가 새로운 삶을 맞을 준비를 잘하고 있다는 느낌"이라고 말했다. 복귀에 대해서는 "아직 급한 마음은 없다. 아이랑 시간을 충분히 보내고 싶다"며 "내년 상반기 정도면 좋겠다고 생각 중이다. 연기에 대한 감을 잃으면 안 되니까"라고 밝혔다.

이하늬

이하늬는 지난해 12월 비연예인 남성과 결혼해 오는 6월 출산 예정이다.

[사진 제공=보그코리아]

(SBS연예뉴스 강선애 기자)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