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새 역사 쓴 손흥민…동료 · 감독 · 팬, '쏘니' 외치며 열광

새 역사 쓴 손흥민…동료 · 감독 · 팬, '쏘니' 외치며 열광

김형열 기자

작성 2022.05.23 20:33 수정 2022.05.23 22:02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손흥민 선수는 그동안 득점왕보다는 팀 승리가 먼저라고 늘 말했습니다. 그런 손흥민에게 골 찬스를 만들어 주기 위해서 토트넘 선수들은 마지막 경기에서 헌신적으로 뛰었습니다. 그리고 마침내 손흥민 선수가 새 역사를 쓰자, 동료 선수들은 물론 감독과 팬들까지 자신의 일처럼 정말 기뻐했습니다.

이어서 김형열 기자입니다.

<기자>

토트넘이 일찌감치 승기를 잡자, 동료들은 손흥민을 향해 본격적인 지원에 나섰습니다.

케인은 뒤로 물러서서 손흥민을 향해 두 차례 결정적인 패스를 찔러줬고, 클루셉스키는 텅 빈 골문을 앞에 두고 손흥민에게 패스하려다 스텝이 엉켜 넘어지기도 했습니다.

손흥민에 패스하다 넘어진 클루셉스키

마침내 모우라의 힐 패스를 받아 손흥민이 22호 골을 터뜨라자 모두 얼싸 안고 환호했습니다.

도움을 준 모우라는 기쁨에 겨워 진행 요원 위에 올라타기까지 했습니다.

[콘테/토트넘 감독 : 동료 모두가 손흥민의 득점왕 등극을 도우려고 했습니다. 이건 손흥민이 좋은 선수일 뿐 아니라 좋은 사람이라는 걸 의미합니다.]

모우라는 전담 키커 손흥민 대신 프리킥을 맡아 손흥민의 득점왕을 확정 짓는 환상적인 중거리포의 발판을 놓기도 했습니다.

콘테 감독은 23호 골을 넣었다며 자신의 일처럼 기뻐했고, 동료들은 손흥민을 들어 올리며 격정적으로 환호했습니다.

[손흥민/토트넘 공격수 : (세리머니 도중) 모두가 (축하의 의미로) 저를 때려서 내일 일어나면 멍이 들었을 수도 있겠네요]

원정 경기였지만, 토트넘 팬들의 '손흥민 응원가'가 울려 퍼졌고,

[멋진 골이야, 손흥민~ 한 골 더 넣자!]

손흥민은 팬들과 동료에게 감사 인사를 했습니다.

[손흥민/토트넘 공격수 : 믿을 수 없는 시즌을 선사해 줘서 감사합니다. 내년 챔피언스리그에서는 더 좋은 결과를 냅시다!]

팬들은 손흥민이 버스를 탈 때까지 끊임없이 '쏘니'를 외쳤고, 동료들은 SNS에 다시 한번 축하 메시지를 전하며 손흥민을 향한 뜨거운 사랑을 전했습니다.

손흥민 선수

(영상편집 : 소지혜, CG : 심수현, 화면출처 : 유튜브 매데투 풋볼체이서 만돌TV)

▶ 22 · 23호골 터뜨린 손흥민, 아시아인 최초 'EPL 득점왕'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