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2 · 23호골 터뜨린 손흥민, 아시아인 최초 'EPL 득점왕'

22 · 23호골 터뜨린 손흥민, 아시아인 최초 'EPL 득점왕'

배정훈 기자

작성 2022.05.23 20:29 수정 2022.05.23 21: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오늘(23일) 새벽 손흥민 선수 응원하느라 잠 설친 분들 꽤 있을 겁니다. 손흥민 선수가, 세계 최고 무대인 프리미어리그에서 아시아 선수로는 처음으로 득점왕에 올랐습니다. 시즌 마지막 경기에서 완벽한 마무리로 두 골을 넣으면서 득점 1위의 자격을 스스로 증명했습니다.

먼저, 배정훈 기자입니다.

<기자>

한 골 차 득점 2위로 마지막 경기에 나선 손흥민은 어느 때보다 적극적으로 슛을 날렸지만, 쉽사리 골문을 열지 못했습니다.

결정적인 슛이 잇따라 골키퍼 선방에 막히며 허탈하게 돌아섰습니다.

절실하게 골문을 노리던 손흥민은 후반 25분 마침내 침묵을 깨뜨렸습니다.

[중계멘트 : 또다시, 손흥민! 이번에는 골을 성공시킵니다! 손흥민이 득점왕 등극을 원하고 있습니다.]

모우라의 원터치 패스를 받아 정확하게 구석으로 찔러넣으며 리그 22호 골로 득점 공동 1위가 됐습니다.

손흥민 선수

그리고 5분 뒤 이른바 '손흥민 존'에서 벼락같은 중거리포로 탄성을 자아냈습니다.

[중계멘트 : 손흥민 시도해보나요? 들어갔습니다! 손흥민의 엄청난 골입니다! 후반전 들어서 완전히 살아났습니다.]

페널티킥 한 개 없이 23번째 골을 터트린 손흥민은 동료의 격한 축하를 받으며 두 주먹을 쥐고 힘차게 포효했습니다.

손흥민 선수

손흥민은 순간 득점 단독 선두로 나섰지만, 약 9분 뒤 리버풀의 살라가 골문 바로 앞에서 행운 섞인 23호 골을 뽑아내면서 손흥민은 공동 득점왕을 차지했습니다.

세계 최고 무대인 프리미어리그에서 아시아 선수가 득점왕에 오른 건 처음입니다.

손흥민은 경기 직후 득점왕의 상징인 골든 부트를 받아 들고 환하게 웃었습니다.

[손흥민/토트넘 : 어린 시절부터 득점왕 트로피를 꿈꿨는데요. 제 손에 들고 있으면서도 여전히 믿을 수가 없네요.]

컵대회를 포함해 24골로 한 시즌 개인 최다골 기록도 경신한 손흥민은 3년 만에 챔피언스리그 티켓까지 확보하며 위대했던 시즌을 마무리했습니다.

(영상편집 : 오영택, CG : 이연희)

▶ 새 역사 쓴 손흥민…동료 · 감독 · 팬, '쏘니' 외치며 열광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