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대학가에서 여성만 골라 "풍선 불어줘"…밝혀진 남성의 정체

[Pick] 대학가에서 여성만 골라 "풍선 불어줘"…밝혀진 남성의 정체

이선영 에디터

작성 2022.05.23 15:59 수정 2022.05.23 21: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대학가에서 여성만 골라 "풍선 불어줘"…밝혀진 남성의 정체
한 대학가에서 지나가는 여성들에게 풍선을 불어달라고 하는 남성의 사연이 공개됐습니다.   

최근 관련 대학교 커뮤니티에는 '평범하게 말을 걸어온 남성이 풍선을 불어달라고 부탁했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이후 "나도 그 남자를 만났다"는 경험담이 줄을 이었고, 학생들 사이에서는 "폐활량 확인해보고 인신매매하려는 수법 같다", "풍선 입구에 수면제를 묻혀놨다는 소문이 있다", "여대생들이 불었던 풍선 판매하는 변태 아니냐" 등 괴담도 퍼졌습니다. 

'풍선 빌런'으로 불리는 이 남성은 "동생 생일인데 몸이 좋지 않아 풍선을 불 수가 없다", "친구들끼리 장난을 치다 풍선 부는 미션에 걸렸다" 등 다양한 이유를 대며 여성들에게 접근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지난 20일 방송된 SBS '궁금한 이야기 Y'에서는 '풍선 빌런' A 씨의 정체를 파헤쳤습니다.         

여성 제작진이 다가가자 A 씨는 촬영 중이라는 사실을 모르고 "죄송한데 혹시 풍선 하나 불어줄 수 있나요?"라고 부탁한 뒤, 어두운 골목에 들어가 제작진이 불어준 풍선을 입에 갖다 댔습니다. 

지나가는 여성에게 풍선 달라고 부탁하는 남성

이후 A 씨는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너무 더워서 시원하게 하려고 바람을 분 것"이라며 "입에 갖다 댄 적 없다. 저 진짜 억울하다. 그런 적 없다"고 해명했습니다. 

이어 "풍선을 묶으려고 하는데 손톱이 짧아서 그런 것"이라고 둘러대다 제작진이 긴 손톱을 지적하자 "손톱이 길긴 한데 이게 왔다갔다 한다"며 횡설수설한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A 씨는 또 "풍선을 좋아한다. 풍선을 보면 흥분하는 게 있다"면서도 "성적으로 흥분하는 건 아니다"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어릴 때 친구들에게 놀림을 당했다"며 "애들하고 놀고 싶은 마음이었다. 자제하려고 그랬는데 잘 되지 않았다"고 털어놨습니다. 

지나가는 여성에게 풍선 불어달라고 부탁하는 남성
지나가는 여성에게 풍선 불어달라 부탁하는 남성

A 씨에 따르면 학창 시절 집단 따돌림을 당한 그는 누군가에게 말을 걸기 위해 풍선을 불어달라고 요청하기 시작했고, 공교롭게도 그의 부탁을 들어준 게 여성이어서 지금까지 이러한 행위를 지속해왔습니다. 

이에 대해 손석한 정신과 전문의는 "처음에는 (풍선이) 대인관계를 촉진하는 하나의 수단으로 활용됐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성적인 의미로 일부 변질되거나 포함됐을 가능성이 크다"며 "본인 의지로는 집착적 행동을 제어하기 힘든 부분이 분명히 있어 보인다. 부모가 나서서 강력하게 제지하고 설득해야 하며, 전문적인 치료가 필요할 수도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제작진은 재발 방지를 위해 그의 가족에게 상황을 알렸고, A 씨는 자신의 행동에 두려움을 느꼈을 이들에게 "정말 죄송하다고 말씀드리고 싶다. 무릎 꿇고 반성한다"며 사과했습니다. 이어 "다시 그런 짓을 한다면 사람이 아니라는 것을 인정하는 거다. 앞으로는 안 하겠다"고 다짐했습니다. 

(사진=SBS '궁금한 이야기 Y')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