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바이든이 김정은에게 전하는 메시지 "안녕하세요…끝"

바이든이 김정은에게 전하는 메시지 "안녕하세요…끝"

배준우 기자

작성 2022.05.23 07:15 수정 2022.05.23 07:1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어제(22일) 오전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을 만났는데 이 자리에서 김정은 총비서에게 할 말이 없냐는 기자의 질문을 받았습니다. '헬로우'라고 아주 짧게 대답하고 말았습니다. 이번 한미 정상회담에서 '북한의 핵 위협엔 핵으로 대응하겠다'는 내용도 처음으로 공동선언문에 담겼는데, 바이든 대통령의 짧은 대답은 이런 기류의 연장선상으로 분석됩니다.

배준우 기자입니다.

<기자>

바이든 대통령은 어제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과 만난 뒤 김정은 총비서에 대한 질문을 받았습니다.

[조 바이든/미국 대통령 (어제) : (김정은에게 전할 메시지가 있습니까?) Hello. Period (안녕하세요. 이상, 끝.)]

큰 의미 없는 인사말을 끝으로 어떤 말도 덧붙이지 않고 돌아섰습니다.

바이든 대통령은 그제 기자회견에서도 대화의 전제 조건으로 '북한 태도'를 내걸었는데,

[조 바이든/미국 대통령 (그제) : (북한이) 진실성을 갖고 진지한 태도로 임한다면 그렇게 할(만나서 대화할) 의사가 있습니다.]

어제의 짧은 인사는 더 보탤 것 없이, 북한의 대응을 지켜보겠다는 의미로 해석됩니다.

CNN은 트럼프 전 대통령과 비교해 "바이든은 김정은으로부터 '러브 레터'를 바라거나 김정은과 악수에 목말라하는 것처럼 보이지는 않는다"고 언급했습니다.

[박원곤/이화여대 북한학과 교수 : 김정은을 '깡패', '독재자'라고 얘기하고 굉장히 부정적인 시각을 밝힌 적이 있어요. 김정은에 대한 (당시) 인식이 그대로 반영됐다고 보는 게 맞겠죠. 사실상은 만날 생각이 크지 않다고 해석하는 게 맞는 것 같고요.]

한미는 그제 정상회담에서 미국이 제공하는 확장 억제에 핵 대응 명시, 북핵에도 대비한 한미 연합훈련, 미측 전략자산의 적시 전개를 명문화했습니다.

북한의 추가 ICBM 시험발사와 핵실험 움직임까지 포착된 상황에서 '행동에는 행동으로 응수하겠다'는 메시지로, 북한의 앞으로 행동 수위에 따라 한반도 정세가 출렁일 것으로 보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