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김정은, 현철해 조문 '울먹'…"군·인민에 보상할 수 없는 손실"

김정은, 현철해 조문 '울먹'…"군·인민에 보상할 수 없는 손실"

이대욱 기자

작성 2022.05.21 15:15 수정 2022.05.21 15:4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김정은, 현철해 조문 울먹…"군·인민에 보상할 수 없는 손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19일 사망한 김정일 체제의 군부 핵심이자 자신의 '후계수업'을 맡았던 현철해 인민군 원수를 조문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어제(20일) 4·25문화회관에 마련된 현철해 원수의 빈소를 찾아 깊은 애도를 표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전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수십 년간 위대한 수령님을 결사옹위하는 투쟁에서 무비의 영웅성과 희생성을 남김없이 발휘했다"면서 "위대한 장군님의 선군혁명영도를 가장 가까이에서 보좌하면서 장군님의 그림자가 되어 인민군대를 오직 수령의 영도만을 받드는 충실한 혁명적 무장력으로 강화 발전시키는 성업에 헌신했다"고 말했습니다.

이어 "현철해 동지를 잃은 것은 우리 당과 군대, 인민에게 있어서 보상할수 없는 손실"이라며 "노 혁명가의 빛나는 삶을 영원히 잊지 말고 그가 지녔던 충실성과 혁명적 신념을 따라배워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김 위원장은 고인의 유해를 바라보며 비통한 표정을 짓더니 울먹이는 모습을 보였고, 묵념 뒤 돌아서면서는 눈물을 훔치는 장면도 조선중앙TV 화면에 담겼습니다.

유가족 한명 한명의 손을 맞잡으며 위로하는 모습도 공개됐습니다.

김 위원장은 직접 현철해의 국장 '국가장의위원회 위원장'을 맡고, 현철해의 유해를 북한 고위급 간부들의 전용 장례예식장인 평양 서장구락부가 아닌 4·25문화회관에 이례적으로 안치하는 등 극진히 예우를 갖췄습니다.

현철해가 자신의 '후계수업' 스승이었다는 각별한 인연도 있지만, 최근 코로나19 확산으로 민심이 어수선한 가운데 국가원로에게 예우를 갖추는 모습을 보이며 내부 결속을 다지려는 의도도 있어 보입니다.

현철해는 노동당에서 정치국 위원, 중앙위 위원, 중앙군사위 위원 등을 맡은 군부의 핵심 인물로 김정일이 군부를 장악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사진=조선중앙TV 화면,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