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감염도 안 됐는데…베이징 주거단지 하룻밤 새 전원 격리

감염도 안 됐는데…베이징 주거단지 하룻밤 새 전원 격리

정명원 기자

작성 2022.05.21 14:0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감염도 안 됐는데…베이징 주거단지 하룻밤 새 전원 격리
중국 베이징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하는 가운데 베이징 중심가에 있는 주거단지 전 주민 1만3천여명이 하룻밤 새 베이징 근교 호텔에 격리 조치를 당했습니다.

이 주거단지는 이미 이달 초부터 20일 넘게 봉쇄식 관리를 받던 곳이라서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중국 소셜미디어 웨이보 등에 따르면 베이징시 차오양구 난신위안 주거단지 주민 1만3천명은 오늘 새벽 2시쯤 시설 격리 통보를 받고 시 당국이 마련한 버스에 타고 베이징 근교 호텔로 이송됐습니다.

주민들은 웨이보를 통해 "거주민 위원회에서 밤사이 긴급 통지를 내려 격리 호텔로 전 주민이 이송될 것이라고 알려왔다"면서 "매일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으면서 추가 감염자가 나오지 않았는데 왜 이런 조처가 내려왔는지 모르겠다"고 호소했습니다.

또 "방역 업무를 담당하는 거주위 관계자와 상급 기관에 문의를 해봤지만, 아직 아무런 답변이 없다"면서 "주민 중에 고령자와 어린이, 임산부 등 취약계층이 많은 데 준비할 시간도 없이 갑작스레 집을 떠나게 됐다"고 덧붙였습니다.

난신위안 주거단지와 관련된 소식은 현재 중국 언론에 보도되지 않고 있고, 웨이보에 게시된 관련 소식도 검열 대상에 올라 삭제됐습니다.

(사진=웨이보 캡처,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