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멸치야 반갑다" 3년 만에 지역축제 개최

"멸치야 반갑다" 3년 만에 지역축제 개최

KNN 최한솔

작성 2022.05.21 07:4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그동안 코로나 열지 못했던 지역 축제들이 하나둘 개장 소식을 알렸습니다. 부산 기장 멸치 축제가 3년 만에 열렸고, 해운대에서도 모래 축제가 시작됐습니다.

KNN 최한솔 기자입니다.

<기자>

그물망 촘촘히 멸치떼가 올라옵니다.

어부들이 올라온 그물을 잡고 힘껏 당겨 내리치기를 반복합니다.

은빛 멸치들이 그물코에서 벗어나 하늘로 치솟는 이곳, 부산 기장군 대변항입니다.

기장 멸치축제는 두 차례나 취소된 뒤 3년 만에 다시 열렸습니다.

사흘 동안 멸치경매 체험 등 다양한 수산물 축제가 펼쳐집니다.

전국 멸치 생산량의 60%를 차지하는 최대 멸치 생산지인 기장 지역 어민들은 다시 열린 축제를 기점으로 힘을 내고 있습니다.

[최일천/기장멸치축제 추진위원장 : 판매할 곳도 없고 내방객들이 너무 줄면서 지역 경제가 너무 어려웠거든요. 이번 축제를 통해서 내방객들이 많아지고 지역경제가 활성화 되기를 바랍니다.]

싱싱한 멸치를 맛보기 위한 관광객들의 발길도 이어지고 있습니다.

[오경미/인천시 : 인천에서 여기 멸치축제 한다고 해서 왔는데 너무너무 좋고 대변항이 이렇게 큰지 처음 알았어요.]

코로나 이전 1백만 명 가량이 몰리면서 호황을 누렸던 인근 상권도 활기를 되찾았습니다.

[최혜숙/인근 상인 : 축제도 하고 하니깐 사람들 표정도 좀 밝아진 거 같고 마음의 여유도 생긴 것 같고 활력소가 많이 생긴 것 같아서 너무 좋아요.]

해운대 모래 축제도 시작되면서 해운대 백사장에는 거대한 모래성들이 솟아올랐습니다.

감탄을 자아내는 모래 조형물 앞에서 시민들은 마스크를 벗어 던지고 활짝 웃습니다.

은빛 멸치부터 금빛 모래성까지 제 모습을 찾아가는 축제들이 일상 회복을 알리고 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