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노숙자였던 내게 용기 준 주인 할머니…" 尹 찾은 국숫집 다시 화제

[Pick] "노숙자였던 내게 용기 준 주인 할머니…" 尹 찾은 국숫집 다시 화제

김성화 에디터

작성 2022.05.20 17:27 수정 2022.05.20 20:3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점심식사 장소로 찾은 국숫집이 과거 무전취식 후 달아난 노숙자에게 온정을 베풀었던 곳으로 알려지면서 24년 전 미담이 다시 회자되고 있습니다.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인근 국수집에서 점심 식사를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석열 대통령이 19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 인근 국수집에서 점심 식사를 하고 있다. (사진=대통령실 제공)

윤 대통령이 이날 정오쯤 참모들과 함께 방문한 '옛집 국수'는 서울 용산구 삼각지 뒷골목에서 40년 가까이 운영해온 오래된 노포입니다.

연탄불에 우려낸 구수한 멸치 국물에 면을 말아낸 국수가 대표 메뉴인 이 식당은 따뜻하고 푸짐한 국수만큼이나 가슴 먹먹해지는 일화로 유명한 곳입니다.

때는 IMF 외환위기 직후인 1998년 추운 겨울 새벽 6시쯤 남루한 옷차림을 한 40대 남성이 식당으로 들어왔습니다.

당시 가게 주인 배혜자 할머니는 단번에 그가 노숙자임을 알아챘다고 합니다.

배 할머니는 푸짐하게 끓여 낸 국수 한 그릇을 그에게 내어줬고, 남자는 정신없이 배를 채웠습니다.

그릇이 비워져갈 무렵, 할머니는 그릇을 가져다 국수를 한가득 말아 또 내줬습니다.

배는 든든히 채웠지만 국수 값을 낼 형편이 못되어 이리저리 배 할머니의 눈치만 보던 남자는 할머니가 잠시 한눈을 파는 사이 가게를 뛰쳐나갔습니다.

그때 가게 문 앞까지 따라나와 도망가는 그를 향해 외친 배 할머니의 말은 남자를 울리고 말았습니다.
 
"돈 없어도 뛰지 마! 다쳐. 그냥 걸어가. 배 고프면 다음에 또 와."

'옛집 국수' 수요미식회 방송 (사진=tvN 유튜브 화면 캡쳐)
지난 2016년 한 맛집 프로그램에 소개된 '옛집 국수' 방송 화면. (사진=tvN 유튜브 캡쳐)

이 사연은 그로부터 10년 뒤, 한 방송국 PD에게 편지 한 통이 도착하면서 세상에 알려졌습니다.

편지의 주인공은 그때 국수를 먹고 도망친 노숙자였습니다.

남자의 사연은 이랬습니다.

당시 그는 사기를 당해 재산을 모두 잃고 가족까지 떠난 참담한 상황이었다고 합니다.

노숙자 생활을 전전하던 남자는 용산역 인근 식당마다 끼니를 구걸했지만 어느 곳에서도 받아주지 않자 독이 올랐고, 기름을 뿌려 불을 지르겠다는 생각까지 했다고 합니다.

그렇게 앙심을 품고 마지막으로 찾은 곳이 바로 배 할머니의 국숫집이었습니다.

국수를 배불리 먹고 도망친 그였지만 배 할머니의 "뛰지 마. 다쳐." 한마디에 다시 희망을 얻은 그는 이후 파라과이로 건너가 장사를 하며 번듯하게 자리를 잡게 되었다고 합니다.

그곳에서 우연히 방송에 나온 할머니의 식당을 보고 방송국으로 연락을 취한 그는 "주인 할머니는 세상을 원망하던 나에게 삶의 희망과 용기를 준 분"이라며 감사의 마음을 전했습니다.

배 할머니는 이 사연이 알려지면서 식당이 유명세를 얻자 "배고픈 사람에게 국수 몇 그릇 말아준 것 가지고 과분한 마음을 받았다"며 "나를 잊지 않고 기억해 준 것만으로도 고맙고 감사한 일"이라고 전했습니다.

이어 배 할머니는 "어차피 돈 받을 생각이 없었는데 뒤도 안 돌아보고 뛰길래 '넘어지면 다치니까 천천히 가라'고 소리쳤다"고 회상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