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세상에 딱 2대' 박물관에 있던 그 벤츠, 1811억에 팔렸다

[Pick] '세상에 딱 2대' 박물관에 있던 그 벤츠, 1811억에 팔렸다

벤츠 경주용 쿠페 1811억에 낙찰… '세계서 가장 비싼 차'

전민재 에디터

작성 2022.05.21 09:52 수정 2022.05.21 17:3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벤츠 울렌하우트 쿠페
메르세데스 벤츠가 최근 1955년에 출시한 쿠페를 한화 약 1,811억 원에 달하는 경매가로 거래하면서, '세계에서 가장 비싼 차'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현지시간으로 지난 19일 CNBC, 블룸버그 등은 이달 초 벤츠 박물관에 보관돼있던 1955년형 메르세데스 벤츠 '300 SLR 울렌하우트 쿠페'가 비밀 경매에 등장했다고 보도했습니다.

기존 자동차 경매 최고가는 4,850만 달러(약 600억 원)로 1963년형 '페라리 250 GTO'가 2018년에 기록했습니다. 

하지만 이번 울렌하우트 쿠페는 기존 최고가의 3배 수준인 1억 3,500만 유로(약 1,811억 원)로 새로운 기록을 경신했습니다.

벤츠 울렌하우트 쿠페

CNBC에 따르면 영국 자동차 딜러가 대신 낙찰을 진행했고, 구매자의 신원은 밝혀지지 않았습니다.

이 딜러는 울렌하우트 쿠페 경매를 위해 메르세데스 벤츠 이사회에 1년 6개월 동안 로비해 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매는 현지시간으로 지난 5일 독일에 위치한 벤츠 박물관에서 초대받은 손님들만 모아 비밀리에 진행됐습니다.

벤츠 울렌하우트 쿠페

'300 SLR 울렌하우트 쿠페'는 경주용 쿠페로서 1955년, 단 2대만 출고 됐으며 최고 시속은 290km입니다.

해당 차량의 개발자이자 디자이너인 '루돌프 울렌하우트(Rudolf Uhlenhaut)'의 이름을 붙여 세상에 나왔습니다.

메르세데스 벤츠 측은 비밀 경매가 이루어지기 전까지 세상에 단 2개뿐인 울렌하우트를 박물관에 소유하고 있었습니다.

그래서인지 해당 차량이 경매에 나왔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자동차 수집가들 사이에서 뜨거운 화제였다고 CNBC는 전했습니다.

영국의 경매업체 RM 소더비 측은 "아무도 (울렌하우트가) 경매에 오를 것이라고 예상하지 못했기 때문에 우리 측에서 이번 경매를 진행한 것은 너무나도 영광이다"라고 전했습니다.

메르세데스 벤츠 측은 울렌하우트 판매 수익금을 자회사 펀드인 '글로벌 장학기금' 조성에 사용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사진= RM 소더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