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10km 떨어진 곳도 진동"…에쓰오일 공장 폭발, 1명 사망

"10km 떨어진 곳도 진동"…에쓰오일 공장 폭발, 1명 사망

UBC 전병주

작성 2022.05.20 07:11 수정 2022.05.20 08:39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젯(19일)밤 울산에 있는 에쓰오일 공장에서 폭발사고가 발생했습니다. 이 사고로 1명이 숨지고 9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UBC 전병주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시뻘건 화염이 쉴 새 없이 뿜어져 나옵니다.

인접 소방서의 화재 진압 장비까지 총동원해 진화에 나섰지만 역부족입니다.

에쓰오일 온산공장에서 불이 난 건 어제 오후 8시 50분쯤, 휘발유 첨가제 제조 공정에서 부탄가스 주입 밸브 수리를 마친 뒤 시운전을 하던 중 폭발사고가 발생했습니다.

폭발 당시, 10km 이상 떨어진 중구와 북구에서도 진동을 느낄 만큼 충격이 컸습니다.

이 사고로 협력업체 직원 1명이 숨지고 원하청 직원 등 9명이 다쳤는데 6명은 중증 화상을 입어 병원으로 이송됐습니다.

[오형철/에쓰오일 온산공장 대외업무팀장 : 예기치 못한 사고에 대해서 사과의 말씀 드리며 사고 수습을 위해서 최선을 다하겠습니다.]

소방당국은 화재 초반 소방 대응 1단계를 발령한 뒤, 1시간여 만에 2단계를 발령하고 가용 소방인력을 모두 동원했습니다.

화재 진압 3시간여 만에 가까스로 큰 불길을 잡아 화재가 다른 공정에 번져가거나 추가적인 폭발 위험을 막아낸 소방 당국은, 현재 탱크 내부의 부탄 가스가 모두 빠져나가도록 조치하고 있습니다.

[이연재/울산소방본부 : 다른 공정으로 연소 확대 우려는 없으나 최종 진화까지는 다소 시간이 많이 걸릴 것으로 보여집니다.]

이에 따라 소방당국은 진화 작업이 마무리되는 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과 피해 상황 등을 정밀조사할 방침입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