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집단 폭행에 무면허 운전까지…청소년 범죄 '심각'

집단 폭행에 무면허 운전까지…청소년 범죄 '심각'

신용식 기자

작성 2022.05.20 00:55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여중생 한 명을 집단 폭행하고 차에 태워 모텔까지 끌고 간 10대 청소년들이 붙잡혔습니다. 무면허로 차를 몰았고, 모텔에선 가짜 신분증을 썼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신용식 기자의 단독보도입니다.

<기자>

지난 14일 저녁, 서울 성동구의 한 모텔 앞.

분주하게 서성이던 한 남자가 전화를 걸자 10여 분 뒤 경찰차 두 대가 잇따라 도착합니다.

지인인 중학생 A 양이 위험에 처한 것 같다며 도와달라는 112신고에, 경찰이 출동한 겁니다.

함께 모텔방에 있었던 사람들은 A 양과 평소 안면이 있는 두 살 차이 언니인 B 양 등 10대 청소년 4명이었습니다.

미성년자인 이들은 가짜 신분증으로 숙박업소에 들어왔습니다.

[모텔 직원 : 어려 보여서 주민등록증 검사를 했거든요. 근데 다 나이가 다 넘었더라고요. 그래서 이제 방을 안내해줬어요. 그러다가 한 시간 정도 있다가 어떤 남자가 오더니 큰일 났다면서 자기 동생이 큰일 났다면서….]

A 양은 경찰 조사에서 "B 양 무리가 서울 강북구의 한 노래방으로 자신을 불러 '왜 연락이 잘되지 않느냐'고 추궁하면서 집단 폭행을 했다"고 진술한 걸로 전해졌습니다.

이들은 이후 무면허로 직접 차량을 운전해 모텔로 온 걸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은 B 양 등 4명을 특수폭행과 무면허 운전 혐의로 입건했고, 조만간 이들을 소환해 A 양을 감금했는지도 확인할 방침입니다.

앞서 지난주엔 서울의 한 공사현장 인근에서 또래 여학생을 집단 폭행하는 10대 학생들의 모습이 담긴 영상이 온라인상에 공개되며 공분을 사기도 했습니다.

경찰은 10대 청소년 폭력범죄가 재작년에만 1만 5천 건이 넘는다며 즉각적인 피해 신고가 더 큰 범죄를 예방할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