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세상에 이런 플레이가…황당한 '좌전 병살타'

세상에 이런 플레이가…황당한 '좌전 병살타'

배정훈 기자

작성 2022.05.19 21:15 수정 2022.05.19 21:38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18일) 프로야구에서는 야구인들도 처음 본다는 진풍경이 속출했습니다. 주자들의 착각으로 끝내기 안타가 병살타로 둔갑한 장면이 압권이었습니다. 

배정훈 기자입니다.

<기자>

두산과 SSG가 2대 2로 맞선 연장 11회 말 원 아웃 만루 기회에서 두산 조수행의 타구가 좌익수 글러브 앞에 떨어집니다.

3루 주자가 홈을 밟아 두산의 승리로 끝난 듯했는데, 돌발 상황이 이어졌습니다.

SSG 유격수가 멈춰선 2루 주자를 태그한 뒤 2루 베이스를 밟으면서 좌익수 앞 병살타가 선언된 겁니다.

원아웃이었기 때문에 1루나 2루 주자 한 명만 진루하면 끝내기 안타가 되는 거였는데, 승부가 끝났다고 생각해 뛰지 않은 1, 2루 주자가 모두 아웃돼 득점이 취소되고, 이닝이 끝나버린 겁니다.

구사일생한 SSG는 바로 다음 공격에서 망연자실한 두산 수비진의 어이없는 실수를 틈타 패배를 승리로 바꿨습니다.

한화 투수가 직전 3루 주자의 태그업이 빠르지 않았냐고 어필하기 위해 천천히 송구하는 순간, 삼성 3루 주자 피렐라가 재빠르게 홈을 파고들어 홈스틸을 성공합니다.

'어필 송구'가 인플레이 상황이라는 규정을 알고 있던 피렐라의 재치가 만든 명장면이었습니다.

내야 뜬공을 잡으러 온 유격수를 투수가 발을 걸어 넘어뜨리는 등 기묘한 플레이들이 어젯밤에 쏟아지면서 팬들을 황당하게 했습니다.

(영상편집 : 남 일, CG : 강경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