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진짜 무서웠다"…저수지에 버려진 리얼돌에 혼비백산

[Pick] "진짜 무서웠다"…저수지에 버려진 리얼돌에 혼비백산

이선영 에디터

작성 2022.05.18 17:11 수정 2022.05.18 20:17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Pick] "진짜 무서웠다"…저수지에 버려진 리얼돌에 혼비백산
경기도 광주시 곤지암의 저수지를 방문했다가 버려진 리얼돌을 발견했다는 한 남성의 사연이 공개됐습니다. 

어제(17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사진 찍다 변사체 발견한 남자'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습니다. 

해당 글에 따르면 작성자 A 씨는 곤지암 저수지에서 풍경 사진을 찍던 중 이상한 물체를 발견했습니다. 

A 씨는 "처음에는 포대 아니면 돌인 줄 알았는데 뭔가 느낌이 좋지 않았다"면서 "가까이 다가갔더니 어깨 너머로 오그라든 손가락이 보였다. 머리카락도 다 빠져 있어서 누가 봐도 유기된 시체였다"라고 당시를 회상했습니다. 

A 씨는 떨리는 마음으로 경찰에 신고하려다 문득 이상한 점을 발견했습니다. 자세히 보니 이는 시체가 아닌 '리얼돌'이었습니다. 

A 씨가 공개한 사진을 보면 리얼돌이 눈을 뜬 채 몸을 웅크리고 있는 등 시체로 오인할 법했습니다.

A 씨는 "왜 이런 걸 저수지에 버리는지 모르겠다. 진짜 (무서워서) 죽는 줄 알았다"면서 "어떤 사람인지 몰라도 네가 버린 리얼돌 다시 데려가라. 폐기물 스티커 붙이고 버려라. 5,000원 아깝다고 뭐하는 짓이냐"라고 일침을 가했습니다. 

해당 사연을 접한 네티즌들은 "나 같으면 놀라서 도망갔을 듯", "밤에 보면 너무 무서울 것 같다", "집 앞에 버려야지 왜 저수지에 버리냐" 등 반응을 보였습니다. 

지정된 장소 외에 쓰레기를 무단 투기할 경우 폐기물관리법 제68조에 따라 100만 원 이하의 과태료가 부과될 수 있어 각별한 주의가 필요합니다.

(사진=온라인 커뮤니티 캡처)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