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영상] "아이 다쳐서 피 흘리는데…어린이집 교사가 5시간 방치"

[영상] "아이 다쳐서 피 흘리는데…어린이집 교사가 5시간 방치"

이선영 에디터

작성 2022.05.18 12:01 수정 2022.05.18 16:1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영상] "아이 다쳐서 피 흘리는데…어린이집 교사가 5시간 방치"
서울 한 어린이집에서 2살 아이가 다쳐 피를 흘리는데도 교사들이 아무런 응급조치를 하지 않는 영상이 공개됐습니다. 

서울경찰청은 지난달 18일 서울시 서대문구 홍제동의 한 어린이집 원장과 교사 등을 아동학대처벌법 위반 혐의로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어제(17일) 밝혔습니다. 이들은 지난달 13일 어린이집에서 부딪힘 사고로 치아가 함몰된 원아를 돌보지 않은 혐의를 받습니다. 

이날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사고 당사자의 아빠인 A 씨가 작성한 글이 올라왔습니다. A 씨는 '어린이집에서 27개월 아이가 다쳤습니다'라는 제목의 글에서 아들 B 군의 사고 장면이 담긴 CCTV 영상과 상해 사진을 공개했습니다. 

"아이 다쳐서 피 흘리는데 어린이집 교사가 5시간 방치"
"아이 다쳐서 피 흘리는데 어린이집 교사가 5시간 방치"

영상에는 매트를 들고 책장을 정리하는 보육교사 C 씨를 향해 B 군이 걸어가는 모습이 담겼습니다. 이후 B 군은 책장 모서리에 치아를 부딪혔고 곧바로 주저앉습니다. 

이를 본 C 씨는 B 군을 번쩍 안아 다른 곳에 앉힌 뒤 책장 정리를 마저 이어갔습니다. B 군은 바닥에 피를 흘리며 울고 있었지만, C 씨와 다른 보육교사는 아무 일도 없는 듯 아이를 방치했습니다. 

"아이 다쳐서 피 흘리는데 어린이집 교사가 5시간 방치"
"아이 다쳐서 피 흘리는데 어린이집 교사가 5시간 방치"

A 씨가 올린 사진을 보면 B 군의 윗입술은 파랗게 멍이 들었고, 아랫입술에는 붉은 상처가 나 있습니다. 또 다른 사진에는 아랫입술에 꿰맨 자국이 선명합니다. 

A 씨는 "어린이집에선 당일 낮 12시 37분에 아내에게 연락해 '아이가 매트에서 뛰다가 넘어져 아랫입술이 살짝 찢어졌다'고만 알려줬다"며 "아내는 '아이들이 놀다보면 다칠 수 있으니 염려 말라'며 오히려 교사를 위로해줬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습니다. 

이어 "그러나 하원을 한 뒤 아이 상태를 보고 단순히 뛰다 넘어져 다친 상황이 아니란 걸 알게 됐다"며 "아이의 앞니가 뒤로 심하게 들어가고 아랫입술은 엄지손가락 이상으로 벌어져 있었다"고 덧붙였습니다. 

A 씨는 또 "가정통신문에도 아이 상태는 '양호'로 나와 있었다"며 "이후 바로 CCTV를 열람해 보니 저희 아이는 사고가 난 오전 11시 3분부터 병원에서 응급처치를 받은 오후 4시 30분까지 5시간 동안 다친 상태로 계속 울고 있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면서 "아이는 사고로 인해 영구치가 손상됐으며, 사고 후 곧바로 응급조치를 받지 못해 치아가 안쪽으로 많이 밀려들어간 상황"이라며 "한 달이 지난 지금까지도 아이가 트라우마 때문에 밥을 잘 안 먹고 거부하기 일쑤"라고 현재 아이의 상태를 알렸습니다. 

끝으로 그는 "이렇게 도움을 요청하는 이유는 어린이집 대소사를 관장하는 구청 여성복지과에서 자신들이 할 수 있는 건 '과태료 100만 원이 전부'라고 했기 때문"이라며 "왜 이런 사고에 대해 구청은 어이없는 처분만 하고 흐지부지 넘어가는지 묻고 싶다"고 호소했습니다. 

(사진 및 영상=온라인 커뮤니티 '보배드림')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