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3년 만에 열린 '5·18 전야제'…여당도 대거 광주 찾는다

3년 만에 열린 '5·18 전야제'…여당도 대거 광주 찾는다

김기태 기자

작성 2022.05.17 20:41 수정 2022.05.17 22: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하루 앞두고 지금 이 시각 광주에서는 전야행사가 열리고 있습니다. 광주 금남로에 취재기자 나가 있습니다.

김기태 기자, 전야제 상황부터 전해주십시오.

<기자>

네, 5·18 전야제가 열리고 있는 광주 금남로입니다.

지금은 옛 전남도청 원형 복원을 위해 투쟁 중인 오월어머니회분들의 공연이 조금 전 끝나고, 지금은 전야제 참가자들의 발언이 계속 이어지고 있습니다.

5·18 전야행사는 코로나19 여파로 취소되거나 축소돼 진행됐는데, 올해는 3년 만에 전면 부활했습니다.

전남대 정문에서 시작된 가두행진 투쟁을 재연하는 행사도 금남로 전체에서 진행됐고요, 5·18 희생자 유족들이 42년 전 그날처럼 주먹밥을 만들어 시민들에게 나눠주는 모습도 볼 수 있었습니다.

<앵커>

민주당 인사들이 오늘(17일) 대거 광주를 찾았죠?

<기자>

네, 지방선거 사령탑인 이재명 총괄선대위원장을 비롯한 민주당 인사들이 대거 이곳 전야제 행사장에 참석했습니다.

이 위원장은 앞서 광주 국립5·18민주묘지를 참배했고, 오전에는 전북 전주를 방문하는 등 하루 종일 호남을 누비면서 지지층 다지기에 나섰습니다.

윤호중, 박지현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은 대전에서 충청 표심을 챙겼습니다.

<앵커>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의원 전원도 내일 5·18 기념식에 참석하게 됩니까?

<기자>

네, 윤석열 대통령과 대통령실 비서진, 그리고 국민의힘 의원 거의 전부가 5·18 기념식에 참석합니다.

내일 오전 서울역에서 출발하는 KTX 특별열차를 타고 광주로 향할 예정인데요.

이번 기념식에서는 과거 보수 정부에서 합창이냐 제창이냐, 형식을 놓고 논란이 됐던 '임을 위한 행진곡'을 참석자 전원이 모두 함께 부릅니다.

대통령실 핵심 관계자는 "윤 대통령이 5·18 기념식 행사 참석으로 통합과 협치의 진정성을 행동으로 보이려는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영상취재 : 전경배, 영상편집 : 유미라)

▶ "정신적 피해, 배상길은 열렸지만…" 국가 소송에 '발목'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