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화나서 뽀뽀해달라고 한 거다"…윤재순 사퇴 공세 계속

"화나서 뽀뽀해달라고 한 거다"…윤재순 사퇴 공세 계속

강청완 기자

작성 2022.05.17 20:08 수정 2022.05.17 22:01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과거 성비위 문제로 징계받았던 윤재순 대통령실 총무비서관이 오늘(17일) 국회에 출석했습니다. 민주당 공세가 집중되자 윤 비서관은 당시 상황을 해명한다고 했는데, 이것이 또 논란을 키웠습니다.

강청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윤석열 정부 출범 이후 처음 열린 국회 운영위원회, 대통령 비서실 참모들이 출석한 가운데 화살은 윤재순 총무비서관에게 집중됐습니다.

검찰 재직 시절 성희롱 발언으로 경고를 받은 윤 비서관이 대통령실 살림을 총괄하는 총무비서관으로 적합하냐는 것입니다.

[고민정/민주당 의원 : '러브샷을 하려면 옷을 벗고 오라', 스타킹을 신지 않은 여직원에게 '속옷은 입고 다니는 거냐'라는 발언에 대해서 어떻게 생각하십니까?]

여당 의원들까지 나서 해명을 촉구했습니다.

[양금희/국민의힘 의원 : 과거의 일이라도 잘못된 부분이 있으면 충분히 이에 대한 사과가 필요하다고 생각합니다.]

윤 비서관은 생일날 동료에게 봉변을 당해 화가 나 한 말이라고 해명했는데, 이 발언이 논란을 키웠습니다.

[윤재순/대통령실 총무비서관 : 하얀 와이셔츠에 까만 초콜릿 케이크가 얼굴에 뒤범벅이 됐습니다. 뭐 해줄까, 그래서 '뽀뽀해주라'라고 화가 나서 했던 말은 맞습니다.]

윤 비서관은 거듭 사과했지만,

[윤재순/대통령실 총무비서관 : 제가 뼈를 깎는 아픔으로 자숙하면서….]

민주당은 사퇴를 요구하며 파상공세를 펼쳤습니다.

[천준호/민주당 의원 : 이 같은 인물을 버젓이 1급 비서관으로 발탁하고 '사퇴는 없다'라고 항변하는 것이 도대체….]

김대기 대통령 비서실장도 고개를 숙였습니다.

[김대기/대통령 비서실장 : 눈높이에 좀 어긋나는 부분이 있었습니다. 거기에 대해서는 유감을 표현합니다.]

윤 비서관은 앞서 2001년 펴낸 시집에서 전동차 내 여성에 대한 성추행을 사내아이들의 자유가 보장된 곳이라고 쓰는가 하면 요즘은 여성 전용칸이라는 법을 만들어 자유도 박탈해버렸다고 적어 왜곡된 성 인식이라는 비판을 받았습니다.

(영상취재 : 김남성, 영상편집 : 이승진)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