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경찰, '후원금 의혹' 성남FC · 두산건설 압수수색

경찰, '후원금 의혹' 성남FC · 두산건설 압수수색

이강 기자

작성 2022.05.17 17:40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경찰, 후원금 의혹 성남FC · 두산건설 압수수색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였던 이재명 전 경기지사의 '성남FC 후원금 의혹'을 수사해 온 경찰이 오늘(17일) 두산건설과 성남FC에 대해 압수수색에 나섰습니다.

이달 초 성남시청에 이어 보름 만에 추가로 이뤄진 이 의혹 사건 관련 압수수색으로, 경찰 수사가 속도를 내고 있는 모양새입니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오늘 오전 10시부터 두산건설 본사와 성남FC 구단 사무실 등을 대상으로 압수수색을 하고 있습니다.

이번 압수수색 역시 올해 검찰의 보완수사 요구에 따른 것으로, 지난 2일 성남시청 압수수색에 이어 이뤄진 두 번째 강제수사입니다.

성남FC 측에 후원금을 제공한 기업 6곳 중 두산건설을 제외한 네이버, 농협, 분당차병원, 알파돔시티, 현대백화점 등은 압수수색 대상에 포함되지 않았습니다.

검찰의 보완수사 요구서에는 두산건설이 유일하게 이름을 올린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두산건설은 성남FC 측에 후원금을 제공한 기업 중 가장 큰 이익을 얻었다는 의혹을 받고 있습니다.

앞서 성남시는 이 전 지사가 시장으로 재직하던 2015년 두산그룹이 소유한 분당구 정자동 병원 부지 3천여 평을 상업용지로 용도 변경하는 허가를 내줬습니다.

그러면서 용적률과 건축 규모, 연면적 등을 3배가량 높여주고, 전체 부지 면적의 10%만을 기부채납 받아 두산 측이 막대한 이익을 봤다는 것입니다.

두산은 지난해 해당 부지에 분당두산타워를 완공했습니다.

매입가 70억 원대였던 이 부지의 부동산 가치는 현재 1조 원에 육박한다는 말이 나옵니다.

경찰은 이번 압수수색 역시 해당 의혹 사건의 실체적 진실을 명백히 밝히기 위한 수사의 일환이라고 설명합니다.

하지만, 인천 계양을 국회의원 보궐선거에 출마한 이 전 지사가 본격적인 선거운동에 돌입한 시점에 압수수색이 이뤄지면서 정치권에 파장도 예상됩니다.

지난 2일 성남시청 압수수색은 물론 지난달 이 전 지사의 아내 김혜경 씨의 '법인카드 유용 의혹'과 관련한 경기도청 압수수색 직후 더불어민주당 측에서 '노골적 보복', '사법살인'이라는 등의 반발이 나온 바 있습니다.

경찰은 법과 원칙에 따라 절차에 맞게 수사를 진행하겠다는 입장입니다.

경찰 관계자는 "압수수색을 통해 확보한 자료 등 구체적인 수사 사항을 확인해줄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성남FC 후원금 의혹은 이 전 지사가 성남시장 시절 성남FC 구단주로 있으면서 2014∼2016년 두산, 네이버 등으로부터 160억여 원의 후원금을 유치하고, 이들 기업은 건축 인허가나 토지 용도 변경 등 편의를 받았다는 내용입니다.

(사진=연합뉴스TV 제공, 연합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