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Pick] 송가인도 눈물 보인 '국악 홀대'…교육부, 국악 되살린다

[Pick] 송가인도 눈물 보인 '국악 홀대'…교육부, 국악 되살린다

'국악 교육 논란' 교육부, 2022 개정 교육과정에서 예전 수준 유지

김성화 에디터

작성 2022.05.17 11:17 수정 2022.05.17 17:23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15일 오후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열린 국악교육의 미래를 위한 전 국악인 문화제에서 시민들이 국악교육 정상화를 위한 서명운동에 동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현재 개발 중인 2022 개정 교육과정에서 국악이 소외됐다는 국악계의 반발이 거세지자 교육부가 국악 관련 내용을 예전 수준으로 유지하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오늘(17일) 교육부 관계자는 "1차 시안 개발 연구진이 지난 10일 현장 의견 수렴과 국악계의 요구를 반영한 연구 결과를 냈다"고 전했습니다.

1차 연구 결과에는 국악계가 지적한 대로 성취 기준에 국악 관련 표현을 살리고, 국악 개념이 들어있는 2015 교육과정의 음악 '개념체계표'도 유지하는 내용이 포함됐습니다.

앞서 국악계는 교육부가 최근 공개한 '2022년 개정 음악과 교육과정 시안'에서 '장단', '장단의 세', '시김새' 등 국악 개념이 포함된 개념체계표가 2022 교육과정 시안 연구에 빠져 있고, 음악 교과의 성취 기준에서 '생활 속에서 활용되고 있는 국악을 찾아 발표한다'와 같은 국악 관련 기준이 삭제됐다며 반발해 왔습니다.

그러면서 해당 시안이 올해 말 확정돼 적용되면 2025년부터 음악 과목 내 국악 교육이 대폭 축소될 것이라며 개선을 요구했습니다.

교육부 관계자는 "애초 국악을 빼려는 의도는 전혀 없었고 제시 방식이 문제였는데, 1차 연구진이 현장 의견을 반영했다"며 "2차 연구진에 국악계도 포함될 것이므로 이같은 1차 연구 결과를 구체적으로 발전시켜나갈 것" 이라고 설명했습니다.
 

'판소리 15년' 트로트 가수 송가인 "국악을 지켜달라"

트로트 가수 송가인이 15일 오후 서울 중구 청계광장에서 열린 국악교육의 미래를 위한 전 국악인 문화제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트로트 가수를 하기 전 우리 국악, 판소리 전공을 15년 넘게 했다. 우리나라, 우리 것, 전통음악을 조금이라도 배울 기회를 사라지게 한다면 도대체 학생들은 무엇을 배우고 자라야 하느냐."

앞서 국악인 출신 트로트 가수 송가인도 국악 지키기에 힘을 보태고 나섰습니다.

송가인은 지난 15일 서울시 중구 청계광장에서 열린 '국악교육의 미래를 위한 전 국악인 문화제'에서 "이런 상황이 만들어진다는 자체가 이해되지 않고 말이 안 된다. 어렸을 때부터 전통음악을 보고 듣고 자라야 우리 문화가 어떤 것인지 알고 자란다고 생각한다"며 울먹였습니다.

송가인뿐만 아니라 가야금 인간문화재인 이영희와 명창 안숙선 등 저명한 국악인들 또한 음악 교육과정에서 국악을 배제하지 않도록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습니다.
 

'122년 한옥 성당'에서 찍은 국악 뮤비, 해외도 반했다

한편 국립국악원 국악 뮤직비디오 제작 사업인 '국악인'(Gugak 人(in)) 프로젝트에서 만든 작품이 최근 미국 캘리포니아 뮤직비디오 어워즈에서 '베스트 월드 뮤직' 부문에서 대상을 수상하는 쾌거를 이루었습니다.

듀오그룹 사위(SaWee)의 뮤직비디오 <새로운 의식>. (사진=국립국악원 제공)

대상을 수상한 <새로운 의식>은 전통문화의 숨결을 품고 세계 속의 음악으로 승화시키는 듀오그룹 사위(SaWee)의 곡으로 장구 연주자 김지혜와 바이올린 연주자 시타 최(최보람)가 도시에서 벗어나 자연으로 떠나온 영혼들의 춤을 표현한 유려한 음율을 영상으로 담아낸 작품입니다.

국악 뮤직비디오의 해외 수상 소식에 여러 이들은 세계로 뻗어나간 국악을 자랑스러워함과 동시에 국악의 중요성을 강조했습니다.

▶ [Pick] '122년 한옥 성당'에서 펼쳐진 국악 MV, 미국서 대상 탔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