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공사 자재 나르던 헬기 추락…기장 사망 · 2명 중경상

공사 자재 나르던 헬기 추락…기장 사망 · 2명 중경상

KNN 김민욱

작성 2022.05.17 07:49 수정 2022.05.17 08:34 조회수
프린트기사본문프린트하기 글자 크기
<앵커>

어제(16일) 오전 경남 거제에서 공사 자재를 나르던 헬기가 추락했습니다. 이 사고로 60대 기장이 숨지고, 부기장 등 2명이 크게 다쳤습니다.

KNN 김민욱 기자입니다.

<기자>

경남 거제시 선자산 정상부근 해발 460미터에서 헬기가 추락한 것은 어제 오전 9시쯤, 이 사고로 60대 기장이 숨졌고, 60대 부기장과 30대 정비사가 크게 다쳐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신고 위치 파악과 등산을 해야 현장 접근이 가능해 119가 현장 도착까지는 1시간이 걸리는 등 구조에 어려움을 겪었습니다.

[김진열/거제소방서 지휘팀장 : 거리가 멀어서 신고는 9시 4분경 받았지만, 산행은 여기서 25~30분 걸립니다. 그러기 때문에 상당히 시간이 걸렸는데….]

사고헬기는 산 9부 능선 경사면에 추락해 있는데요. 추락 충격으로 보시다시피 헬기 유리창은 산산 조각나 있습니다.

사고 헬기는 거제시가 휴식 공간인 정자 등 숲길 조성을 위해 자재 운반을 목적으로 투입됐습니다.

경남도가 민간항공사와 계약해 빌려 쓰는 헬기인데 미국에서 제작한 53년 된 25인승 노후 헬기입니다.

노후헬기라는 지적에 대해 경남도는 정기적으로 일정 시간 운항하면 부품, 엔진 등을 정비한다고 밝혔습니다.

소방당국은 사고 헬기가 약 1km 떨어진 곳에서 공사 자재를 싣고 가다 추락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습니다.

공사 자재는 H 빔 등 1톤 정도 되는 것으로 보입니다.

국토부 항공철도사고조사위원회는 적정 중량을 지켰는지 운항과정에서 문제는 없었는지 조사할 계획입니다.

많이 본 뉴스